'승부조작 혐의' 전창진 감독, 내일(22일) 구속영장 신청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승부조작 혐의' 전창진 감독, 내일(22일) 구속영장 신청
'전창진'

경찰이 승부조작 혐의를 받고 있는 남자 프로농구 안양 KGC인삼공사 전창진(52) 감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키로 했다.

서울 중부경찰서는 오는 22일 국민체육진흥법 위반 혐의로 전 감독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2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전 감독은 부산 KT 소닉붐 구단의 감독으로 재직하던 2014~2015 시즌 2~3월쯤 불법 스포츠 토토에 참여해 자신의 팀이 패배한다는 쪽에 수억원을 걸거나 관련 정보를 지인들에게 제공한 뒤 팀의 승부를 조작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전 감독이 당일 경기력이 좋은 선수를 후보 선수들과 교체하는 등 주전 선수들을 평균 출전시간보다 적은 시간 출전시키고, 경기가 밀리는 상황에서도 선수교체를 하지 않거나 작전타임을 부르지 않는 수법 등으로 승부조작을 했다고 전했다.

전 감독 측은 결정적인 증거가 하나도 없다며 경찰이 '짜맞추기식' 수사를 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 0%
  • 0%
  • 코스피 : 2638.05상승 25.618:01 05/27
  • 코스닥 : 873.97상승 2.5418:01 05/27
  • 원달러 : 1256.20하락 10.818:01 05/27
  • 두바이유 : 108.93하락 0.2618:01 05/27
  • 금 : 1851.30상승 3.718:01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