맞춤형 복지급여, 김정훈 "송파 세모녀 사건과 같은 비극 반복되지 않도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새누리당 김정훈 정책위의장(왼쪽)과 원유철 원내대표. /사진=임한별 기자
새누리당 김정훈 정책위의장(왼쪽)과 원유철 원내대표. /사진=임한별 기자
'맞춤형 복지급여'

김정훈 새누리당 정책위의장은 전날(20일) 시스템 오류로 맞춤형 복지급여 지급에 혼란을 빚은 것과 관련해 21일 입장을 밝혔다. 

김 정책위의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상임위원장·간사단 연석회의에서 "맞춤형 기초생활보장급여가 132만여명에게 처음 지급되는데, 첫날부터 시스템 오류가 발생해 서울을 비롯한 지방자치단체에서 생계급여를 지급하지 않은 혼란이 있었다"며 "복지사각지대가 여전히 해소되지 못하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그는 조만간 정책위 산하 '민생 119 본부'가 맞춤형 복지급여 현장을 찾아가 문제점 등을 점검하겠다고 밝히면서 "송파 세모녀 사건과 같은 비극이 반복되지 않도록 당이 철저히 관리하겠다"고 강조했다.

 

  • 0%
  • 0%
  • 코스피 : 2617.22상승 11.3518:03 05/25
  • 코스닥 : 872.69상승 7.6218:03 05/25
  • 원달러 : 1264.60하락 1.618:03 05/25
  • 두바이유 : 107.94하락 1.5318:03 05/25
  • 금 : 1846.30하락 19.118:03 05/25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 [머니S포토] 국정원장 인사청문회, 의견 나누는 '김규현'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첫 차별금지 공청회…국민의힘 전원 불참
  • [머니S포토] 제74회 국회 개원 기념식, 국민의례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