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I, 미국 소다회 자회사 OCI케미칼 매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OCI가 미국 소다회 생산 및 판매 자회사를 매각하고, 미국 내 태양광 발전 사업 등 신사업 육성에 적극 나선다.

OCI는 19일(미국 현지 시각), 북미지역사업을 총괄하는 지주회사인 OCI엔터프라이즈 산하의 화학분야 사업을 주관하는 OCI케미칼(지분율100%)을 터키 이스탄불에 소재한 에너지 기업 지너(Ciner) 그룹의 자회사인 박홀딩(Park Holding)에게 USD 429M$(한화 약 4918억원)에 매각하기로 계약했다. 이번 계약은 최종 협상과 관계 당국의 승인을 거쳐 올해 3분기 내 완료될 예정이다.

OCI케미칼은 OCI리소스 지분(지분율74.9%)을 소유하고 있으며, 이번 매각의 결과로 OCI리소스가 매각된다. OCI리소스는 소다회 제조회사인 OCI와이오밍의 지분 51%를 보유한 회사로 2013년 9월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에 상장됐다. 2014년 매출액 USD 465M$ (한화 약 4700억원) 규모의 회사로 OCI가 보유한 OCI리소스의 시가총액은 7월 17일 종가 기준 USD 376.7M$이다.

OCI가 1995년, 1억 5천만 달러를 투자해 지분 51%를 인수한 OCI와이오밍은 미국 와이오밍주 그린리버지역에 천연소다회의 원료인 트로나를 향후 66년간 채굴할 수 있는 매장량을 보유한 천연소다회 제조회사다. 소다회는 유리 제조 공정을 비롯해 비누 및 세제 등의 원료로 사용된다. OCI와이오밍에 대한 나머지 지분 49%는 미국 광산 기업인 NRP트로나가 보유하고 있다.

OCI 관계자는 “이번 매각은 태양광 발전사업을 포함해 북미 지역의 신사업을 전개하기 위한 재원을 확보하는 데 의미가 있다”며, “OCI는 태양광산업, ESS(에너지저장장치) 및 케미칼 소재 등 핵심사업을 중심으로 성장성과 수익성을 동시에 추구해 나가는 전략을 추진 중이다”라고 밝혔다.

OCI는 2011년부터 미국 태양광 발전사업에 진출하여 전담 자회사인OCI솔라파워를 설립하고, 2012년 텍사스주 샌안토니오시의 400MW 규모의 태양광발전 전력 공급 계약을 수주하는 등 태양광 발전 사업을 적극 전개하고 있다.

이번에 OCI케미칼을 인수하는 Ciner그룹은 에너지, 광산 및 해운 등 에서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특히 Ciner 그룹은 자회사 Eti Soda를 통해 이미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큰 트로나 광산을 보유한 소다회 제조공장을 운영 중이라 이번 인수를 계기로 천연소다회 제조회사로서의 입지를 더욱 굳힐 전망이다.
 

김진욱
김진욱 lion@mt.co.kr

'처음처럼'을 되뇌는 경험주의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47.38상승 8.0918:03 05/23
  • 코스닥 : 883.59상승 3.7118:03 05/23
  • 원달러 : 1264.10하락 418:03 05/23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3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3
  • [머니S포토] 오세훈 후보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 [머니S포토] 지지호소 하는 송영길 후보
  • [머니S포토] D-9 지선, 서울 교육을 책임질 적임자 누구?
  • [머니S포토] 국힘 지선 중앙선대위. 악수 나누는 권성동-김기현
  • [머니S포토] 오세훈 후보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