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직원 마티즈 번호판 외에 범퍼, 안테나 등 추가 의혹… 전병헌 "상식적으로 다른 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정원 직원 마티즈 번호판' /사진=전병헌 의원 블로그
'국정원 직원 마티즈 번호판' /사진=전병헌 의원 블로그
'국정원 직원 마티즈 번호판' '국정원' '국정원 마티즈' '전병헌 의원'

전병헌 새정치민주연합 최고위원이 국정원 직원의 차량에 대한 의혹을 추가로 제기했다. 

전 최고위원은 22일 국정원 요원의 차량 번호판 색깔이 달라 보이는 것은 “빚의 반사 각도에 따른 착시 현상”이라는 경찰의 설명에 대해 “코미디에 가까운 해명이다. 경찰은 보다 확실한 화면이나 증거 제시가 없는 변명”이라고 일축했다.

전 최고위원은 “누가 보더라도 자살 현장의 마티즈 차량은 가로가 좁고, 세로가 긴 구형 녹색 번호판이며, CCTV 속의 마티즈는 가로가 길고 세로가 좁은 신형 흰색 번호판이다. 빛의 반사가 빛의 원색인 초록을 흰색으로 바꿀 놓을 수는 없다. 번호판의 글씨 색깔 역시 자살현장 마티즈 번호판은 흰색, CCTV 속 마티즈 번호판 글씨는 검은색으로 확연히 다르다”라고 반박했다.

'국정원 직원 마티즈 번호판' /사진=전병헌 의원 블로그
'국정원 직원 마티즈 번호판' /사진=전병헌 의원 블로그

새로운 증거도 제시했다. 자살현장 마티즈와 CCTV 속의 마티즈가 번호판의 색깔만 다른 것이 아니라 앞 범퍼 보호가드 유무에 있어서도 자살현장에 있는 차량과 다르다는 것. 전 최고위원은 증거사진을 제시했는데 영상을 찍어 흐릿한 중에서도 범퍼가 없는 부분은 확연히 차이가 나 보였다.

또한 자살현장에 있던 마티즈에는 차량 안테나가 발견된 반면, CCTV 속 마티즈에는 없는 것으로 보인다.

전 최고위원은 "두 개의 차량은 다른 차량으로 보는 것이 상식적이다"라며 "국가 기관이 제대로 된 근거도 없이 의혹만 확대 재생산하는 해명을 하는 것이야 말로, 스스로 국정원 불법 도청사건을 확대 재생산하는 것이다"라고 꼬집었다.
 

문혜원
문혜원 gissel@mt.co.kr  | twitter facebook

문혜원 기자입니다. 머니위크 금융부와 산업부를 거쳐 현재 온라인뉴스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이 궁금한 사안을 빠르고 정확하게 보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11.83상승 12.9910:50 04/20
  • 코스닥 : 1028.96하락 0.510:50 04/20
  • 원달러 : 1114.00하락 3.210:50 04/20
  • 두바이유 : 67.05상승 0.2810:50 04/20
  • 금 : 64.83하락 0.2910:50 04/20
  • [머니S포토] 기아, 준중형 세단 '더 뉴 K3' 출시…1738만~2582만원
  • [머니S포토] 주호영 "한미 정상회담서 백신 확보 중요 의제 돼야"
  • [머니S포토] 민주당 윤호중 "초선의원 9명 원내부대표로 인선"
  • [머니S포토]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 출석한 국무위원들
  • [머니S포토] 기아, 준중형 세단 '더 뉴 K3' 출시…1738만~2582만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