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킥 살해, 전 애인이 험담했다는 이유로 전 킥복싱선수가… 우리나라 이야기

 
 
기사공유
'니킥 살해' 사진은 기사내용과 무관.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니킥 살해'

자신을 험담하고 다닌다는 이유로 전 애인을 니킥으로 살해한 킥복싱 선수 출신 20대 남성이 구속됐다.

대구지검 김천지청은 22일 킥복싱 선수 출신 송모(24)씨를 살인혐의로, 송씨의 현재 여자친구인 김모(32·여)씨를 상해치사혐의로 각각 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연인 사이인 송씨와 김씨는 지난달 23일 오후 6시쯤 구미시 오태동 원룸에 A(27·여)씨를 불러 1시간 가량 마구 때린 뒤 뇌진탕 상태에서 방치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숨진 A씨는 뇌출혈, 두부 손상, 갈비뼈 골절 등 상처를 입고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송씨는 니킥은 물론 주먹과 발로 A씨의 얼굴과 목 등을 마구 차고 밟는 등 무차별 폭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송씨는 자신과 사귀다 헤어진 A씨가 SNS에 "8살이나 많은 여자와 사귄다"고 험담해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전해졌다.

송씨와 김씨는 범행 다음날 새벽 경찰에 체포됐다.
 

문혜원 gissel@mt.co.kr  | twitter facebook

문혜원 기자입니다. 머니위크 금융부와 산업부를 거쳐 현재 온라인뉴스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이 궁금한 사안을 빠르고 정확하게 보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2.40상승 6.2318:03 09/18
  • 코스닥 : 888.88상승 3.718:03 09/18
  • 원달러 : 1160.30하락 14.118:03 09/18
  • 두바이유 : 43.15하락 0.1518:03 09/18
  • 금 : 43.02상승 1.3518:03 09/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