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애플·MS 실적 부진에 하락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뉴욕증시. 사진=머니투데이 DB1
뉴욕증시. 사진=머니투데이 DB1
뉴욕증시가 애플과 마이크로소프트의 실적 부진으로 하락했다.

22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68.25포인트(0.38%) 하락한 1만7851.04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는 전장보다 5.06포인트(0.24%) 내린 2114.15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36.35포인트(0.70%) 하락한 5171.77에 장을 마감했다.

이날 내림세로 출발한 지수는 장중 내내 하락 흐름을 이었다. 전일 애플과 마이크로소프트 실적에 대한 실망감이 증시 부진의 원인이었다.

애플은 시장의 예상치를 상회한 분기 이익을 발표했다. 하지만 아이폰 판매가 전문가들의 전망에 미치지 못해 실망 매물이 쏟아지며 주가는 4.2% 급락했다. 마이크로소프트도 직전분기 32억달러의 순손실을 기록했다고 밝힌 데 따라 주가가 3.7% 떨어졌다.
 

박성필
박성필 feelps@mt.co.kr

산업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8.62상승 4.2918:03 04/16
  • 코스닥 : 1021.62상승 7.7218:03 04/16
  • 원달러 : 1116.30하락 1.318:03 04/16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8:03 04/16
  • 금 : 65.12상승 0.9518:03 04/16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경제계 찾은 홍남기 '경제동향 점검 및 정책 추진방향 논의'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친문' 4선 윤호중 의원 선출
  • [머니S포토] 민관협력 '탄소중립' 컨트롤타워, 오늘 추진위 발족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