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정동화 전 부회장 '비자금 조성 의혹'… 11시간 조사받고 귀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포스코건설' 정동화 전 포스코건설 부회장. 사진=머니위크DB
'포스코건설' 정동화 전 포스코건설 부회장. 사진=머니위크DB
'포스코건설'

비자금 조성에 개입한 의혹을 받고 있는 정동화(64) 전 포스코건설 부회장이 검찰에서 11시간 동안 조사를 받은 뒤 귀가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 조상준)는 정 전 부회장을 22일 오후 2시쯤 피의자 신분으로 재소환해 새벽 12시50분까지 조사를 실시했다.

이날 검찰은 정 전 부회장을 상대로 하도급 업체로부터 돈을 걷어 조성한 비자금으로 공무원에게 금품 로비를 했다는 의혹과 하도급 업체 선정에 개입하고 뒷돈을 챙겼다는 의혹에 대해 조사를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 전 부회장은 조사를 마치고 검찰 청사를 나오면서 혐의를 인정하는지 등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그런 사실이 없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검찰은 지난 5월20일 정 전부회장이 포스코건설의 비자금 조성에 개입한 정황을 포착하고 특정경제가중처벌법상 횡령, 배임수재, 입찰방해 등 혐의로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다. 하지만 법원은 법률적 다툼의 여지가 있다며 이를 기각했다.

검찰은 영장 청구가 기각된 뒤 정 전부회장의 비리에 대한 2, 3건의 첩보를 입수하고 수사력을 집중한 결과 건축사업분야에서 정 전부회장에 대한 추가 혐의를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 0%
  • 0%
  • 코스피 : 3186.10상승 8.5815:32 04/23
  • 코스닥 : 1026.82상승 1.1115:32 04/23
  • 원달러 : 1117.80상승 0.515:32 04/23
  • 두바이유 : 65.40상승 0.0815:32 04/23
  • 금 : 62.25하락 1.4615:32 04/23
  • [머니S포토] 국회 산자중기위, 자료 살피는 성윤모 장관
  • [머니S포토] 열린민주당 예방한 윤호중 비상대책위원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비대위 회의 들어서는 '주호영'
  • [머니S포토] 탕탕탕! 민주당 비대위 주재하는 '윤호중'
  • [머니S포토] 국회 산자중기위, 자료 살피는 성윤모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