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분교수 변호사 변호 포기… 피해자 '위자료 130만원'에 분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인분교수 변호사' /사진=뉴스1(성남중원경찰서 제공)
'인분교수 변호사' /사진=뉴스1(성남중원경찰서 제공)

'인분교수 변호사'

일명 '인분교수 사건'의 교수 측 변호인이 변호를 포기한 것으로 전해졌다.

23일 SBS 라디오 '한수진의 전망대'의 진행자 한수진은 피해자와 인터뷰를 진행하기 직전 "가해 교수 측 변호인에게 인터뷰 요청을 했지만 어제(22일) 사임계를 제출했다는 얘기 전해 들었다"며 "가해 교수에 대한 변호를 포기했다는 내용이었다"고 말했다.

한수진은 이어 피해자 A씨와의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날 A씨는 해당 교수가 위자료 130만원이 포함된 미지급 급여 공탁 공문을 발송해 왔다며 분노를 감추지 못했다.

그는 "(가해 교수 측에서) 미지급 급여와 지연손해금, 위자료 명목으로 400만원을 공탁한다는 공문을 보냈다"며 "미지급 급여가 249만원, 지연손해가 16만원이고 위자료는 정확하게 명시를 안 했지만 총 400만원이라는 것을 생각하면 130만원"이라고 말했다.

그는 "어머니가 이것을 보고 도대체 내 아들에 대한 흉터나 이런 것들이 130만원과 맞바꿀 수 있는 거냐고 눈물을 흘렸다"며 "그것을 보고 도저히 참을 수가 없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특히 그는 피해상황을 적극적으로 알리지 않은 것에 대해선 "휴대폰도 다 뺏기고 하루 24시간 거기(사무실) 있다 보니 어디다 이야기를 할 데가 없었다"며 "도망 나온다고 해도 1억 3000만원 공제를 걸어놨기 때문에 아예 발목을 잡았다"고 토로했다.

이어 "내가 이런 이야기를 방송이나 경찰에서 하는 것은 증거가 있었기 때문"이라며 "처음에 이런 이야기를 증거 없이 했을 때는 아무도 안 믿었다"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3132.47상승 0.5915:02 04/12
  • 코스닥 : 999.26상승 9.8715:02 04/12
  • 원달러 : 1125.60상승 4.415:02 04/12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5:02 04/12
  • 금 : 60.94하락 0.315:02 04/12
  • [머니S포토] 오세훈, 코로나19 '서울형 거리두기' 관련 첫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회의 입장하는 '도종환'
  • [머니S포토] 주호영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의 발언
  • [머니S포토] 최고위서 발언하는 안철수
  • [머니S포토] 오세훈, 코로나19 '서울형 거리두기' 관련 첫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