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봉주 전 국회의원 "이용득, 노무현 대통령 갈기갈기 씹어댔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봉주' '이용득 국회의원' /사진=정봉주 페이스북 캡처
'정봉주' '이용득 국회의원' /사진=정봉주 페이스북 캡처

'정봉주' '이용득 국회의원'

정봉주 전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자신의 사면 문제를 놓고 유승희 최고위원과 설전을 벌이다 욕설을 내뱉은 이용득 최고위원에 돌직구를 던졌다.

정 전 의원은 23일 페이스북을 통해 "어제 수요일(22일) 새정련 최고위원회에서 정봉주 우선 사면을 요구하던 유승희 최고에게 이용득이란 최고위원이 X욕을 했다는 기사를 봤다. 뒤로 물러나 있으려니 정봉주 답지 않은 것 같아 한 마디 해야겠다"며 "축하한다. 이용득 듣보잡 등극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새누리당 최고위에서 한 욕설이 그렇게 부러웠는가 보다"라며 "그도 그럴 것이 이용득이란 사람은 내 기억 속에 그렇게 맑고 깨끗하다거나 소신있는 사람으로 남아있지 않기 때문"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한국노총 위원장 시절이었던가? 이명박과 정책 공조를 하면서 이명박을 앞장서 돕던 사람이다. 거기서 국회의원이란 떡고물이라도 받았다면 과연 새정련으로 옮겨 왔을까? 새누리당의 전신과 협력관계에 있던 사람이니 그 쪽 최고위원회 욕설이 부러웠을 게다. 이해한다"라고 말했다.

정 전 의원은 "열린우리당(새정치연합 전신) 의원 시절 노총 산하 배정권 공공노련 위원장 취임 축하자리에서 이용득씨가 축사를 했는데 열린우리당, 노무현 대통령을 갈기갈기 씹어댔다"면서 "의원들 아무도 뭐라 하지 못하고 있었다. 나는 참을 수 없어서 '저런 개XX' 하면서 문을 걷어차면서 행사장을 박차고 나왔다. 동네 양아치들도 제 집에 온 손님을 XXX 놓지는 않는다. 그런데 자기 집안 행사에 초청해놓고 그 손님들을 개박살내고 있는 그 잡종 양아치 근성이란"이라고 말했다.

한편 유승희 최고위원은 전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정의를 위해 정치적 보복을 당한 정 전 의원이 사면의 1호가 돼야 한다"고 주장했고, 이 최고위원은 이에 대해 "당이 왜 이모양이냐. 당이 싫으면 떠나면 되지 왜 당을 상처내고 그러는 것이냐"며 유 최고위원을 '트러블 메이커'라고 비판했다.
 

  • 0%
  • 0%
  • 코스피 : 3169.08상승 33.4918:03 04/13
  • 코스닥 : 1010.37상승 9.7218:03 04/13
  • 원달러 : 1125.90상승 118:03 04/13
  • 두바이유 : 63.28상승 0.3318:03 04/13
  • 금 : 61.10상승 0.1618:03 04/13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 [머니S포토] 민주당 차기 원내대표에 윤호중·박완주 격돌
  • [머니S포토] 원희룡 제주지사, 日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규탄 기자회견
  • [머니S포토] 정무위 소위, 귀엣말 나누는 성일종과 김병욱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