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직원 마티즈 차량, 이미 폐차됐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정원 직원 마티즈' /사진=한겨레 영상뉴스 캡처
'국정원 직원 마티즈' /사진=한겨레 영상뉴스 캡처
'국정원 직원 마티즈' 

진 국가정보원 직원 임모(45)씨의 마티즈 차량이 이미 폐차된 것으로 확인됐다.

23일 한겨레에 따르면 이날 발급된 해당 차량의 자동차등록 원부를 보면 22일 번호판을 반납하고 폐차됐다. 아직까지 해당 마티즈 차량에 대한 의혹이 끊이지 않은 가운데 국정원이 서둘러 사건을 은폐하려는 것이 아니냐는 의구심이 또다시 고개를 들고 있다.

보도에 따르면 2005년 처음 등록해 임씨 구입 때까지 주행거리가 21만9149㎞였던 마티즈는 지난 2일 임씨로 명의가 이전된 뒤 정확히 1000㎞를 더 달려 폐차 때까지 주행거리는 22만149㎞였으며 구입한 지 20일 만에 폐차했다.

임모씨는 18일 오전 4시50분쯤 이 차량을 타고 집을 나선 임씨는 같은 날 오후 운전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조수석과 뒷좌석에 번개탄을 피운 흔적이 발견돼 자살로 결론짓고 수사를 종결했다.

번호판 색깔이 다르다는 의혹이 일자 경찰은 23일 “같은 시간대 재연 실험을 10여차례 해보니 실제로 녹색 번호판이 흰색으로 왜곡, 변형된다는 사실도 확인했다”며 의혹을 부인했다. 경찰은 정밀 분석을 위해 국과수에 감정을 의뢰했으나 결론은 아직 나오지 않은 상태다.
 

문혜원
문혜원 gissel@mt.co.kr  | twitter facebook

문혜원 기자입니다. 머니위크 금융부와 산업부를 거쳐 현재 온라인뉴스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이 궁금한 사안을 빠르고 정확하게 보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1.17상승 2.0911:43 04/14
  • 코스닥 : 1013.84상승 3.4711:43 04/14
  • 원달러 : 1119.50하락 6.411:43 04/14
  • 두바이유 : 63.67상승 0.3911:43 04/14
  • 금 : 61.58상승 0.4811:43 04/14
  • [머니S포토] 이용수 할머니 "일본군 위안부 문제 국제사법재판소 회부 촉구"
  • [머니S포토] 윤호중·박완주, 더민초 주최 '원내대표 후보자 초청 토론회' 참석
  • [머니S포토] 주호영 "日 오염수 방출 결정, 주변국 사과·양해 구해도 모자랄 판에 적반하장"
  • [머니S포토] '4월에 때늦은 꽃샘추위'
  • [머니S포토] 이용수 할머니 "일본군 위안부 문제 국제사법재판소 회부 촉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