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주요 기업 실적 부진… 3대지수 일제히 ‘하락’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뉴욕증시 /사진=머니투데이 DB
뉴욕증시 /사진=머니투데이 DB
뉴욕증시가 3M과 캐터필라 등 주요 기업들의 실적 부진으로 일제히 하락했다.

23일(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는 전날보다 12포인트(0.57%) 하락한 2102.15를 기록했다. 다우존스 산업지수는 119.12포인트(0.67%) 하락한 1만7731.92로 장을 마감했다.

나스닥 종합지수는 오전까지 상승세를 유지하다 오후 들어 하락세로 전환, 전날보다 25.36포인트(0.49%) 내린 5146.41로 거래를 마쳤다.

이날 뉴욕증시는 3M과 캐터필라 등 주요 기업이 부진한 실적을 발표한 가운데 미국의 실업수당 건수도 최저치를 기록하면서 금리인상을 더 이상 피할 수 없게 됐다는 우려도 악재로 작용했다.

3M은 지난 2분기 조정 주당순이익이 2.2달러로 예상치 1.995달러를 웃돌았다. 하지만 올해 연간 실적 전망을 하향 조정하면서 주가가 3.7% 하락했다.

미국 최대 건설·광물산업 기계 제조업체인 캐터필러 역시 2분기 주당순이익이 1.27달러로 시장 전문가들의 예상치(1.26달러)를 소폭 상회했다. 그러나 캐터필라는 시장의 수요 부진을 근거로 연간 매출액 전망치를 하향 조정했다. 주가는 3.57% 떨어졌다.

반면 미국 제네럴모터스(GM)은 2분기 조정 주당순이익이 1.29달러로 예상치(1.06달러)를 웃돌았다. 같은 기간 GM의 매출액은 382억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전년 동기(296억달러)는 웃돈 것이지만 예상치(404억달러)에는 다소 못 미치는 수준이다.

이 같은 부진한 기업 실적은 경기지표 호조를 상쇄했다. 이날 미국 노동부는 지난 18일까지 미국의 주간 신규 실업수당 청구건수가 25만5000건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시장의 예상치(27만8000건)를 밑돈 것으로 1973년 11월 이후 최저치다.

한편 국제 금값은 저가 매수세 유입으로 소폭 반등했다. 장 중 한때 온스당 1100달러 선을 회복하기도 했지만 달러 하락폭이 줄어들면서 오름세가 한풀 꺾였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국제 금 가격은 전날보다 온스당 2.6달러(0.2%) 상승한 1094.10달러를 기록했다. 국제 금값이 상승한 것은 지난 7월8일 이후 처음이다.
 

장효원
장효원 specialjhw@mt.co.kr  | twitter facebook

현상의 이면을 보려고 노력합니다. 눈과 귀를 열어 두겠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1.88하락 11.3818:01 04/09
  • 코스닥 : 989.39상승 7.3718:01 04/09
  • 원달러 : 1121.20상승 418:01 04/09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8:01 04/09
  • 금 : 60.94하락 0.318:01 04/09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 [머니S포토]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 2030의원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첫 비대위' 도종환 "내로남불에서 속히 나오겠다"
  • [머니S포토] 주호영 "김종인 상임고문으로 모시겠다"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