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림산업(이해욱 부회장), "'e편한세상 신촌’,경희궁 자이 보다 1억원 더 저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림산업(이해욱 부회장)이 공급한 ‘e편한세상 신촌’이 경희궁 자이 보다 1억원 더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6월부터 서울 종로구 교남동에 위치한 ‘경희궁자이’의 전매제한이 풀리면서 분양권 거래가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는데 거래금액이 분양가 대비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희궁자이 3단지 전용면적 84㎡형의 경우 분양가(7억7600만원 대)보다 2000만원 높은 평균 7억9500만원 대에 거래되고 있는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부동산 관계자는 “분양권 전매의 경우 양도세율이 높기 때문에 세금을 줄이기 위해 다운계약서를 쓰는 사례가 많아 실제로는 수천만원 더 높게 거래됐을 가능성이 크다”고 말하기도 했다.

‘경희궁자이’는 지난해 11월 분양 당시 3.3㎡당 평균 2300만원에 육박하는 분양가로 고분양가 논란을 빚기도 했지만 현재는 수천만원의 웃돈(프리미엄)까지 붙어 분양권 거래가 활발하게 일어나자 주변 새 아파트 분양에 수요자가 관심이 쏠리고 있다.

대표적으로 서울 서대문구 신촌로 ‘북아현뉴타운’에 위치한 대림산업(이해욱 부회장)의 ‘e편한세상 신촌’이 있다.

대림산업(이해욱 부회장)의 ‘e편한세상 신촌’은 ‘경희궁자이’와 불과 직선 1.5㎞, 지하철 2정거장 거리로 가깝지만 대림산업(이해욱 부회장)의 ‘e편한세상 신촌’의 전용 84㎡ 분양가는 6억4000만~7억3000만원 대로 경희궁자이보다 약 1억여원 낮다.

대림산업(이해욱 부회장)의 ‘e편한세상 신촌’은 지난 5월 분양돼 평균 10.68대 1을 기록하며 전 평형 1순위 마감됐지만 자금조달, 청약자격 등에 문제가 있어 계약을 포기한 세대가 발생하여 잔여세대 선착순 분양 중이다.

대림산업(이해욱 부회장)의 ‘e편한세상 신촌’은 현재 총 95%의 계약률을 기록 중이고 전용면적 84㎡ 저층세대 일부가 공급 중이다. (전용면적 59㎡, 114㎡ 계약마감)

대림산업(이해욱 부회장)의 ‘e편한세상 신촌’의 분양관계자는 “경희궁자이 뿐만 아니라 맞은편에 지난해 입주한 마포래미안푸르지오 전용 84㎡ 전셋값이 현재 6억5천만원에 거래된다”며 “저층의 경우 가격 경쟁력이 높아 실수요자 및 향후 전월세 등 임대수익 목적의 투자자들의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실제 지난 주말 마포구에서 온 방문객 이모씨(38)는 “마포 내 오래된 아파트에 전세로 거주 중인데주변 새 아파트로 이사 할 계획으로 알아보던 중 마포 새 아파트 전셋값 수준의 분양가를 갖춘 대림산업(이해욱 부회장)의 ‘e편한세상 신촌’ 소식을 듣고 상담 받기 위해 방문했다”며 “2호선 이대역∙아현역, 5호선 애오개역 등을 갖춘 탁월한 입지 덕분에 향후 경희궁자이 수준의 매매가격이 형성될 것으로 기대돼 계약을 하고 갈 생각”이라고 말했다.

업계 관계자는 “대림산업(이해욱 부회장)의 e편한세상 신촌과 같이 도심 내 보기 드문 대규모 아파트의 경우, 교통∙교육환경∙직주근접성이 뛰어난 데다가 브랜드, 상품경쟁력까지 뛰어나 미래가치가 높고 불황기에도 가격 하락폭이 적을 것”이라고 전했다.

대림산업(이해욱 부회장)의 ‘e편한세상 신촌’은 서대문구 신촌로 북아현 뉴타운에 위치하며 지하 5층~지상 34층, 22개동, 총 2,010가구로 구성된 대규모 단지다. 대림산업(이해욱 부회장)의 ‘e편한세상 신촌’은 총 725가구가 일반에 공급되며, 이 중 625가구는 아파트, 100실은 오피스텔이다. 오피스텔과 아파트 일부 세대 잔여가구 분양 중이다.

대림산업(이해욱 부회장)의 ‘e편한세상 신촌’은 지하철 2호선 이대역∙아현역 역세권에다가 5호선 애오개역을 걸어서 이용할 수 있는 더블역세권의 입지를 자랑한다. 이들 역을 이용하면 시청, 광화문, 여의도 등 주요업무지구로 10~20분대 출퇴근이 가능하다.

특히 이대역과 가까운 대림산업(이해욱 부회장)의 ‘e편한세상 신촌’ 1단지의 경우 이대상권을 이용 할 수 있으며 이대, 세브란스병원 등 학생 및 직장인 수요가 풍부해 향후 임대수익도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대림산업(이해욱 부회장)의 ‘e편한세상 신촌’ 인근에는 신촌현대백화점, 신촌세브란스병원 등이 있는 신촌∙홍대 대학가 상권과 광화문 주변 서울 중심상권도 지척으로 뉴타운의 최대 장점인 편리한 생활편의시설을 그대로 누릴 수 있다. 대림산업(이해욱 부회장)의 ‘e편한세상 신촌’의 교통 역시 지하철뿐만 아니라 단지 바로 앞에 서울역, 강남 등 주요지역으로 연결되는 버스중앙차선 정류장 및 도로망까지 촘촘히 연결돼 있어 서울 어디로든 이동하기 편리하다.

대림산업(이해욱 부회장)의 ‘e편한세상 신촌’ 모델하우스는 2호선 아현역 1번출구 앞에 위치하며 입주예정일은 2017년 03월이다.
대림산업(이해욱 부회장), "'e편한세상 신촌’,경희궁 자이 보다 1억원 더 저렴"


 

  • 0%
  • 0%
  • 코스피 : 2443.92상승 8.9818:05 03/29
  • 코스닥 : 843.94상승 10.4318:05 03/29
  • 원달러 : 1302.70상승 3.918:05 03/29
  • 두바이유 : 77.89상승 3.1218:05 03/29
  • 금 : 1973.50상승 19.718:05 03/29
  • [머니S포토] 양곡관리법 관련 당정협의회 열려
  • [머니S포토] 추경호 "내수 활성화 위해 숙박·휴가비 등 여행 혜택 늘려"
  • [머니S포토] 스타벅스, 부산세계박람회 유치기원 응원 서명 캠페인 전개
  • [머니S포토] 희망의 나무나누기, 인사말 전하는 임정배 대상(주) 대표이사
  • [머니S포토] 양곡관리법 관련 당정협의회 열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