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장성 동자승의 아버지, 수년간 수양딸 성폭행… '사각지대' 아이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장성 동자승' /자료=머니투데이DB
'장성 동자승' /자료=머니투데이DB
'장성 동자승'

전남 장성에서 '동자승의 아버지'로 이름난 60대 승려 A씨가 동자승 B양을 수년간 성폭행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아이들이 인권의 사각지대에 처한 것이 아니냐는 지적도 일고 있다.

전남 장성경찰서는 23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승려 A(62)씨를 구속했다. A씨는 부모의 보호를 받지 못하는 처지였던 B양을 입양, 자신이 주지로 있는 장성의 한 사찰에서 키우면서 수년 간 성범죄를 저지른 혐의를 받고 있다.

당초 A씨는 15세 때 입적 후 전남 장성의 한 사찰을 열었다. 이곳에서 A씨는 고아나 미혼모가 낳은 아이들을 맡아 길러오다가 2008년 지방자치단체가 A씨의 사찰을 무허가 아동복지시설로 간주해 해산 명령을 내린 바 있다. 이후 A씨는 아이들을 자신의 친자로 입양해 키워온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해당 사찰에는 19명의 남자 동자승과 3명의 여자 동자승이 거주하고 있다. 경찰은 인근 시설에서 임시 보호 중인 다른 아이들 가운데 일부가 심한 불안 증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지자체 등과 협의해 조치를 취하는 한편 A씨의 여죄를 조사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문혜원
문혜원 gissel@mt.co.kr  | twitter facebook

문혜원 기자입니다. 머니위크 금융부와 산업부를 거쳐 현재 온라인뉴스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이 궁금한 사안을 빠르고 정확하게 보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5.59상승 3.7123:59 04/12
  • 코스닥 : 1000.65상승 11.2623:59 04/12
  • 원달러 : 1124.90상승 3.723:59 04/12
  • 두바이유 : 63.28상승 0.3323:59 04/12
  • 금 : 61.10상승 0.1623:59 04/12
  • [머니S포토] 코스닥 1000선 탈환
  • [머니S포토] 국회 정무위 소위, 인사 나누는 성일종-이건리
  • [머니S포토] 민주당 노인위, 착잡한 마음으로...
  • [머니S포토] 오세훈, 코로나19 '서울형 거리두기' 관련 첫 간담회
  • [머니S포토] 코스닥 1000선 탈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