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공항 항공기 테러 소동, 첩보원이라던 20대 영국인 '횡설수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해공항'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김해공항'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김해공항'

부산 김해국제공항을 출발하는 항공기에 대한 폭파 테러가 있을 것이라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색 작업을 벌이는 소동이 빚어졌다.

24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새벽 4시54분쯤 부산 남구 대연지구대에 영국인 유학생 A(23)씨가 방문해 "오전 8시 김해에서 중국 베이징으로 출발하는 항공기를 알카에다 소속 흑인 테러범이 폭파한다는 말을 2시간 전 클럽에서 다른 영국인으로부터 들었다"고 신고했다.

부산 모 대학교에서 유학 중인 A씨는 경찰에서 자신을 영국 첩보원이라고 소개했다.

A씨는 이어 오전 6시10쯤 경찰과 다시 전화통화를 하며 "테러범이 중국 베이징에서 미국행 항공기를 폭파한다"고 진술을 번복했다.

이에 경찰특공대 등이 김해공항 일대를 수색했지만 폭발물은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은 A씨와 또다른 영국인의 신병을 확보해 정확한 신고경위를 조사 중이다.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8:01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8:0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8:01 05/14
  • 두바이유 : 67.05하락 2.2718:01 05/14
  • 금 : 66.56상승 1.0218:01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