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프라이머리 동시 실시, 문재인 "강제하는 건 위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 /사진=임한별 기자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 /사진=임한별 기자
'오픈프라이머리'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는 24일 오픈프라이머리(개방형 국민참여경선제)와 관련, "모든 지역에 대해 일률적으로 강제하는 건 위헌이라고 생각한다"며 "수용 여부는 정당의 선택과 자율에 맡기는 게 필요하다"고 밝혔다.

문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심상정 정의당 신임 대표의 방문을 받은 자리에서 당 혁신위원회가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의 '여야 오픈프라이머리 동시 실시 제안'에 대해 반대 입장을 발표한 것을 두고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오해 소지가 있을까 싶어 말씀드리면 오늘 혁신위가 오픈프라이머리를 원천적으로 반대한 것은 아니다"며 "우리의 입장은 오픈프라이머리가 우선 공천권을 국민께 돌려드려야겠다고 한 약속 취지에 부합하고 국민들의 정치참여를 확대한다는 점에서 바람직한 면이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그는 "정당에 따라선 일반 국민들보다 자기 당원들의 의사를 존중하는 그런 이념을 가진 정당들도 얼마든지 있기에 모든 정당에 대해 강요하는 건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오픈프라이머리가 아무래도 기존 현역들에게 유리한 제도임에 틀림없다. 그래서 시민들에게 더 디테일을 주는 선거법 개정이 함께 수반되어야 한다"며 "김무성 대표가 말하는 오픈프라이머리 제도는 문제가 많다는 입장을 혁신위가 얘기한 것으로 받아들였다"고 덧붙였다.
 

  • 0%
  • 0%
  • 코스피 : 3194.33상승 11.9523:59 04/15
  • 코스닥 : 1013.90하락 0.5223:59 04/15
  • 원달러 : 1117.60상승 123:59 04/15
  • 두바이유 : 66.94상승 0.3623:59 04/15
  • 금 : 64.17상승 1.6123:59 04/15
  • [머니S포토] 16일 0시 개통, 마무리 단장 들어간 '신월여의지하도로'
  • [머니S포토] 자가격리 마친 이낙연 전 대표
  • [머니S포토] 프로포폴 불법 투약 '채승석' 2심서 집유
  • [머니S포토] KT, ESG 경영에 노사 손붙잡다
  • [머니S포토] 16일 0시 개통, 마무리 단장 들어간 '신월여의지하도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