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 농약사이다 사건, 피의자 할머니 결국 검찰 송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농약 사이다' '상주 농약사이다' /사진=뉴스1
'농약 사이다' '상주 농약사이다' /사진=뉴스1
'상주 농약사이다' '상주 사이다' '농약 사이다'

경북 상주에서 벌어진 '농약 음료수 살인사건'이 결국 검찰에 송치됐다.

상주경찰서는 27일 이 사건의 피의자인 박모(82·여) 할머니에게 살인혐의를 적용,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14일 상주시 공성면 금계1리 마을회관에서 냉장고에 있던 1.5ℓ 사이다병에 고독성 농약을 타 정모(86·여)씨 등 2명을 숨지게 하고, 신모(65·여)씨 등 4명을 중태에 빠뜨린 혐의다.

경찰은 할머니들이 마신 1.5ℓ 사이다 병과 A씨의 집에서 압수한 자양강장제 빈병, 농약병, 옷, 전동스쿠터 등에서 동일한 살충제 성분이 검출된 점 등을 A씨의 범행을 뒷받침하는 증거로 제시했다.

마을회관에 있던 7명 중 A씨만 유일하게 음료수를 마시지 않은 점, 할머니의 진술이 경찰 조사와 일치하지 않는 점 등을 의심하고 있다.

박씨는 상식 밖의 행동도 보였다. 1차 및 2차 119구조신고자의 진술과 119구급차량 블랙박스 영상 등을 확인한 결과 A씨는 1차 구조시 부상자들이 마을회관 안에 더 있다는 사실을 알리지 않은 것. 이후 2차 구조까지 구조신고나 마을 주민들에게 구조요청 등 어떠한 구조활동도 하지 않았음이 알려졌다.

이에 대해 박씨는 "전화를 걸 줄 모른다"고 진술했지만, 경찰은 박씨의 집 전화와 휴대전화에서 발신내역을 확인하기도 했다.

경찰은 마을회관에서 화투를 하던 할머니들의 다툼이 잦았고, 3년 전 할머니 한명과 농지 임대료 문제로도 다툼이 있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박씨의 가족들은 혐의를 일절 부인하며 경찰의 수사에 불만을 드러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문혜원
문혜원 gissel@mt.co.kr  | twitter facebook

문혜원 기자입니다. 머니위크 금융부와 산업부를 거쳐 현재 온라인뉴스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이 궁금한 사안을 빠르고 정확하게 보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31하락 68.6815:30 01/26
  • 코스닥 : 994.00하락 5.315:30 01/26
  • 원달러 : 1106.50상승 5.815:30 01/26
  • 두바이유 : 55.88상승 0.4715:30 01/26
  • 금 : 55.41상승 0.2115:30 01/26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 [머니S포토]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 선언한 박영선 전 장관
  • [머니S포토] 우상호·박영선 '서울시장 맞대결'
  • [머니S포토] 침통한 정의당 "국민께 좌절감 안긴 점 잘 알아" 연신 사과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