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에코 화재, 폐기물 350톤 쌓여 7시간 지나서야 진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동양에코 화재' /사진=뉴스1
'동양에코 화재' /사진=뉴스1
'동양에코 화재'

산업폐기물 전문 처리업체인 동양에코 야적장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났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27일 오후 2시46분쯤 경북 포항시 남구 대송면 옥명리의 동양에코 야적장에 불이 났다. 포항남부소방서는 소방헬기 1대와 화학차, 포크레인 등 장비 10여대, 소방대원 50여명을 투입해 불길잡기에 나섰지만 폐기물350여톤이 쌓여있어 진화에 어려움을 겪었다. 이 불은 27일 오후 10시쯤 진압했고 다행히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경찰은 업체 관계자들을 상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과 피해 규모를 조사 중이다.
 

문혜원
문혜원 gissel@mt.co.kr  | twitter facebook

문혜원 기자입니다. 머니위크 금융부와 산업부를 거쳐 현재 온라인뉴스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이 궁금한 사안을 빠르고 정확하게 보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8.99상승 68.3618:03 01/25
  • 코스닥 : 999.30상승 19.3218:03 01/25
  • 원달러 : 1100.70하락 2.518:03 01/25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8:03 01/25
  • 금 : 55.20하락 0.2918:03 01/25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 [머니S포토] 서울시장 출마 선언 하루 앞둔 박영선, 스마트 슈퍼 방문
  • [머니S포토] 배달 라이더 찾아간 '오세훈'
  • [머니S포토] 4.7 재보궐, 우상호가 꿈꾸는 서울 모습은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