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큐셀·한화차이나, 中 빈곤지역 학교에 '빛' 기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화큐셀과 한화차이나는 중국청소년발전기금회와 함께 중국 빈곤지역 학교에 태양광 발전설비를 기증하는 캠페인이 두번째 결실을 맺었다고 28일 밝혔다.

한화큐셀과 한화차이나는 이날 중국 칭하이성(青海省) 다퉁현(大通县) 지역의 시에거우샹(斜沟乡) 희망학교에 30kW규모의 지붕형(Roof-Top) 태양광 발전설비 설치를 완료하고 기증식을 가졌다.

시에거우샹 희망학교는 2010년 9월 주변 6개 지역 학교가 통합돼 만들어진 초등학교와 중학교가 결합된 형태의 학교다.

이번 기증식에는 한화차이나 김영락 상무, 한화큐셀 장병호 AP 다운스트림사업부 중국영업팀장 등 한화그룹 관계자들과 양샤오위(杨晓禹) 중국청소년발전기금회 부비서장 등 중국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한화차이나 김영락 상무는 “한화·희망공정 해피선샤인 캠페인은 신재생에너지인 태양광을 통해 풍요로운 국가의 미래와 인류의 미래에 기여하는 것이 목적이며, 한화그룹은 앞으로도 중국 지역사회와 힘을 합쳐 중국 경제 및 사회의 발전에 함께 기여하는 기업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화큐셀과 한화차이나는 2013년부터 중국청소년발전기금회의 희망공정 캠페인으로 세워진 빈곤지역 학교에 태양광 설비를 무료로 기증해 주는 ‘한화·희망공정 해피선샤인’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이에 따라 2013년 12월에는 후베이성(湖北省) 우펑현(五峰县) 지역의 위양관쩐(渔洋关镇) 초등학교에서 30kW 규모의 지붕형(Roof-Top) 태양광 발전설비를 설치해 기증한 바 있다

중국청소년발전기금회는 1989년 공산주의청년단에 의해 설립된 5A급(중국최고 등급)기금회로, 중국에서 가장 널리 알려진 ‘희망공정’을 진행하는 비영리 사회단체다. 희망공정은 농촌지역의 교육환경을 개선하기 위한 목적으로 1989년 10월에 시작됐으며, 중국 역사상 사회적 영향력이 가장 큰 캠페인으로 평가 받고 있다.
 

김진욱
김진욱 lion@mt.co.kr  | twitter facebook

'처음처럼'을 되뇌는 경험주의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31하락 68.6815:30 01/26
  • 코스닥 : 994.00하락 5.315:30 01/26
  • 원달러 : 1106.50상승 5.815:30 01/26
  • 두바이유 : 55.88상승 0.4715:30 01/26
  • 금 : 55.41상승 0.2115:30 01/26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 [머니S포토]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 선언한 박영선 전 장관
  • [머니S포토] 우상호·박영선 '서울시장 맞대결'
  • [머니S포토] 침통한 정의당 "국민께 좌절감 안긴 점 잘 알아" 연신 사과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