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장고 김풍, 따라쟁이 선수의 유쾌한 요리대결

'냉장고를 부탁해' 김풍, 백종원 패러디 '웃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냉장고 김풍’

김성주 말마따나 따라쟁이 선수다. ‘냉장고’에 출연한 김풍이 백종원을 패러디해 웃음을 안겼다.

지난 27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는 가수 보아와 키가 출연한 가운데 키의 냉장고 속 재료로 대결을 펼치는 셰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김풍은 '상상 이상의 저열량 요리'를 주제로 미카엘과 대결을 펼쳤고, 곤약과 족발에 매콤한 소스를 바른 '복말 먹을 곤약'을 선보였다.

여유 만만하게 요리대결을 시작한 김풍은 갑자기 싱크대에 설치된 카메라를 향해 "고춧가루를 듬뿍 넣어주시고 말여유"라며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이하 ‘마리텔’)의 백종원 말투를 흉내내기 시작했다.

이어 김풍은 "이 유자청이 아주 기가 막혀유”, “맛은 있어야 되잖아유~ 그쥬?”, "이게 제일 중요한 거유"라고 대놓고 백종원을 따라하며 양념장을 만들어 폭소케했다.

이에 보아와 키, MC 정형돈과 김성주는 “뚜껑에게 사과해라”, “설탕쓴다”, “작가를 소환해라”, “핵노잼” 등 '마리텔' 누리꾼들의 채팅창 말투를 패러디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미카엘이 소고기를 이용한 '소고기가 살이있네'로 김풍을 상대로 승리를 거뒀다.

<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캡처>
 

  • 0%
  • 0%
  • 코스피 : 3140.31하락 68.6818:03 01/26
  • 코스닥 : 994.00하락 5.318:03 01/26
  • 원달러 : 1106.50상승 5.818:03 01/26
  • 두바이유 : 55.88상승 0.4718:03 01/26
  • 금 : 55.41상승 0.2118:03 01/26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 [머니S포토] 택시업계 고충 듣는 오세훈
  • [머니S포토] 공수처장 임명 후 국회 찾은 '김진욱'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