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스 종식, 박원순 "침체된 관광업계 살아날 수 있는 좋은 계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원순 서울시장. /사진=임한별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 /사진=임한별 기자
'메르스 종식선언'

정부가 오늘(28일) 오전 사실상 국내 메르스 종식을 선언한 가운데, 박원순 서울시장이 "메르스 위기를 계기로 관광업계 체질과 구조를 모두 바꾸는 기회가 돼야 한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이날 오전 8시30분 시청 8층에서 서울관광 활성화를 위한 '서울시-관광업계-경제계 합동 간담회'를 갖고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오늘은 정부가 메르스 종식을 공포하는 의미 깊은 날"이라며 "세계보건기구(WHO)의 공식적인 종식 발표에는 시간이 걸리겠지만 사실상 종식 선언인 만큼 침체된 관광업계가 살아날 수 있는 좋은 계기"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번 메르스 위기를 계기로 관광업계 체질과 구조를 모두 바꾸는 기회가 돼야 한다"며 "관광업계의 고질적인 병폐 등 서울시와 관광업계 차원에서 바꿀 수 있는 것은 바꿨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어 "서울이 관광객 없이는 먹고 살기 힘들다는 것을 이번 사태로 확인했다"며 "관광객이 얼마나 소중한지 깨닫는다면 스스로의 결의와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번 간담회에는 서울상공회의소, 중소기업중앙회 등 경제계와 서울시관광협회, 한국호텔업협회, 한국면세점협회 등 10개 관광업계가 참여했다.

 

  • 0%
  • 0%
  • 코스피 : 3069.05하락 53.5115:33 01/28
  • 코스닥 : 961.23하락 24.6915:33 01/28
  • 원달러 : 1119.60상승 15.215:33 01/28
  • 두바이유 : 55.53하락 0.1115:33 01/28
  • 금 : 55.74상승 0.4215:33 01/28
  • [머니S포토] 정부서울청사 찾은 김진욱 공수처장
  • [머니S포토] 박영선 '의료영상정보 솔루션 기업 인피니트헬스케어 방문'
  • [머니S포토] 오세훈 "서울시민에게 스마트워치 보급해 건강 모니터링"
  • [머니S포토] 수제화 거리 둘러보는 나경원
  • [머니S포토] 정부서울청사 찾은 김진욱 공수처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