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국정원 자료조사 요구 응하면 주식 백지신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안철수 백지신탁' /사진=임한별 기자
'안철수 백지신탁' /사진=임한별 기자
'안철수 백지신탁'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국민정보지키기위원장이 국정원 사찰의혹을 조사하면 자신의 주식을 백지신탁하겠다고 하며 승부수를 띄웠다.

안 의원은 27일 국정원의 자료를 요구하며 가진 기자회견 자리에서 "정보위가 요구한 정보를 국정원이 제대로 제출한다면 (상임위원회를 옮겨) 국회 정보위원회에 참여하고 주식도 백지신탁하겠다"고 밝혔다.

안 의원은 조건을 달았다. 정보위가 국정원 해킹 의혹에 대해 제대로 조사를 하기 위해서는 로그파일 등 국정원에 요구한 자료 제출이 있어야 하고 최소 5명 이상의 전문가 등이 참여해야 하며 1개월 이상의 시간이 필요하다는 것. 안 의원은 "이러한 조건들이 갖춰진다면 저도 정보위에 참여하고 주식도 백지신탁하겠다"고 말했다. 안 의원은 또 "더이상 새누리당과 국정원은 비합리적 핑계로 조사를 방치하고 자료 제출을 거부하지 말아달라"고 촉구했다.

안 의원의 주식평가액은 1000억원 상당으로 백지신탁이란 공직자가 사익과 공식 업무간 이해가 상충되지 않도록 대리인에게 주식을 맡기도록 하는 것이다.

일각에서는 안 의원의 백지신탁 발언에 대해 안 의원이 국정원 사찰의혹 규명에 정치적 승부수를 던졌다고 평하기도 했다.

한편 박민식 새누리당 의원은 28일 YTN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우리나라 국회의원 대부분이 다 정무위든, 정보위든, 기재위든, 관련이 있는 사람은 백지신탁을 한다"며 "백지신탁하는 것이 큰 자기희생이라고 생각하는 것은 정말 이해를 못하겠다"고 덧붙였다.
 

문혜원
문혜원 gissel@mt.co.kr  | twitter facebook

문혜원 기자입니다. 머니위크 금융부와 산업부를 거쳐 현재 온라인뉴스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이 궁금한 사안을 빠르고 정확하게 보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3.85하락 38.7111:32 01/28
  • 코스닥 : 970.81하락 15.1111:32 01/28
  • 원달러 : 1113.40상승 911:32 01/28
  • 두바이유 : 55.53하락 0.1111:32 01/28
  • 금 : 55.74상승 0.4211:32 01/28
  • [머니S포토] 교정본부장과 인사 나누는 박범계 신임 장관
  • [머니S포토] 주호영 원내대표 '고심'
  • [머니S포토] '외신기자 정책토론회' 질의 답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 [머니S포토] 취재진 질문 답하는 나경원
  • [머니S포토] 교정본부장과 인사 나누는 박범계 신임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