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배동 미라사건, 약사 아내 동업자가 사기혐의로 고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방배동 미라사건' /사진=YTN뉴스 캡처
'방배동 미라사건' /사진=YTN뉴스 캡처

'방배동 미라사건'

'방배동 미라' 사건으로 논란을 일으킨 약사 조모(48·여)씨가 남편의 퇴직금 등 수억원을 받아챙긴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것으로 알려지며 사건의 내막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형사5부(부장검사 전승수)는 공무원이던 남편이 숨진 뒤 남편의 휴직수당과 명예퇴직금 등을 타내 수억원을 챙긴 혐의(사기)로 조씨를 불구속 기소했다고 27일 밝혔다.

조씨는 간암을 앓던 남편이 2007년 3월 숨졌지만 이를 알리지 않고 거짓으로 명예퇴직을 신청해 같은 해 4월부터 2009년 1월까지 남편의 휴직수당 7400만원, 명예퇴직금과 퇴직연금 1억4300만원 등 총 2억원이 넘는 돈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조 씨와 함께 약국을 운영하던 동업자가 "남편이 죽은 사실을 숨기고 휴직 수당 등을 챙겼다"는 내용의 고발장을 접수한 것이다.

앞서 지난해 검찰은 숨진 남편의 장례를 치르지 않고 집안에 시신을 보관한 혐의(사체유기)로 송치된 조씨에 대해 무혐의 처분했다. 당시 검찰은 특별한 방부처리를 하지 않고도 남편의 시신이 부패하지 않은 채 깨끗이 보관됐고, 조씨도 "남편이 죽었다고 생각한 적 없다"고 진술하는 등 사체를 유기했다고 보기 어렵다며 무혐의 처분했다.

조씨는 검찰 조사에서 돈은 받은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남편이 다시 깨어날 것으로 믿었다"며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과거 주변인들은 조씨에 대해 "지나치게 독실한 천주교 신자였다"며 "주변 사람에게 성수를 뿌리고 대모와 매일 밤마다 돌아다니는 등 종교에 심취한 것 아닌가"라고 증언한 바 있다.

약국에서 함께 근무했던 동료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좀 평범한 사람은 아니었다"며 "속이 안 좋으면 성수가 좋다면서 성수를 마셨다. 저한테도 안 좋으면 성수 한 번 먹어보라고 했다"고 말하기도 했다.
 

  • 0%
  • 0%
  • 코스피 : 3085.90하락 64.0318:03 01/15
  • 코스닥 : 964.44하락 15.8518:03 01/15
  • 원달러 : 1099.40상승 1.418:03 01/15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8:03 01/15
  • 금 : 55.39하락 0.3118:03 01/15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 [머니S포토] 기아차 31년만에 '기아'로 사명 공식 변경
  • [머니S포토] 새롭게 선보인 '갤럭시 S21' 전작 대비 뭐가 달라졌을까
  • [머니S포토] 이낙연 "불평등해소TF, 이익공유제부터 논의"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