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에만 격하게 운동한다면"…젊어도 '퇴행성관절염' 주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주말마다 축구나 야구 같이 갑작스럽게 움직일 수 있는 운동을 격하게 하는 경우 관절 부상을 불러올 수도 있지만 이와 같은 움직임이 축척되면 퇴행성 관절염을 불러일으킬 수도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기되었다.
"주말에만 격하게 운동한다면"…젊어도 '퇴행성관절염' 주의
용인분당예스병원 도현우원장은 “젊은 층에서는 퇴행성 관절염에 대한 인식이 많이 부족한데, 대부분 나이가 들면 자연스럽게 발생하는 것으로 인식하고 있지만 관절의 움직임이 많은 경우 젊은 나이에도 퇴행성 관졀염의 발생 가능성이 높을 수 있다”며 “특히, 주말에만 격하게 운동을 하는 경우에는 더욱더 퇴행성관절염을 부추길 수 있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퇴행성 관절염은 다리를 뻗고 바닥에 앉으면 무릎 뒤쪽이 닿지 않거나, 이전에는 무릎이 붙었는데 지금은 주먹이 들어갈 정도로 벌어지고 아파서 쪼그려 앉지 못하는 등 다양한 증상을 나타낸다. 특히 운동 후 저녁에 관절이 아프고 부어서 잠들지 못한다면 퇴행성 관절염을 의심해봐야 한다.

퇴행성관절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무리한 운동을 우선적으로 피하는 것이 좋으며, 실내에서는 쿠션감 있는 실내화를 실외에서는 운동화는 신는 것이 도움 된다. 맨발로 걷거나 굽이 낮은 신발은 충격을 그대로 흡수하기 때문에 퇴행성 관절염을 악화시킬 수 있기 때문.

평소 쉽게 할 수 있는 관절 강화 운동을 지속적으로 해주는 것도 좋다. 바닥에 앉은 상태에서 양쪽 무릎을 쭉 편 다음 발목을 몸 쪽으로 잡아당기거나, 바닥에 누운 상태에서 양쪽 다리를 직각으로 들어 올린 후 무릎을 쭉 펴주는데 허리가 들리지 않도록 복근에 힘을 주고 버티는 것이 관절 강화에 도움이 된다.

도원장은 “주말에 갑작스럽게 운동을 몰아서 하기 보다는 위와 같이 쉽게 할 수 있는 관절 강화 운동을 평상시 해주고, 축구나 야구 같은 격한 운동보다는 수영, 걷기, 자전거 타기 등 몸에 작용하는 충격이 적은 운동을 통해 근육 및 관절에 부담을 줄이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7/30
  • 금 : 73.90상승 0.22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