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신동주의 난?…'신격호 해임' 진실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머니투데이 DB
사진=머니투데이 DB
창업주인 신격호 롯데 총괄회장이 일본 롯데 대표이사 자리에서 해임됐다. 신 총괄회장이 롯데의 대표이사직에 해임된 것은 1948년 롯데 설립 이래 67년 만에 처음이다.

28일 니혼게이자이 신문 등 일본 언론은 롯데그룹의 지주사인 일본 롯데홀딩스가 긴급 이사회를 열고 신 총괄회장을 롯데홀딩스 대표이사 회장에서 전격 해임했다고 보도했다. 이번 해임으로 신 총괄회장은 일본 롯데홀딩스 명예회장으로 남게됐다. 또 한국 롯데 총괄 회장직은 유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언론은 홀데홀딩스 대표이사직을 신동빈 부회장과 전문 경영인 쓰쿠다 다카유키 롯데 홀딩스 사장 등 2명이 나눠 맡는다고 전했다.

신 총괄회장의 갑작스런 해임은 그의 장남인 신동주 전 일본롯데 부회장의 '쿠데타' 실패로 인해 발생한 것으로 파악된다. 신 총괄회장은 전날인 27일 신 전 부회장의 요청으로 친족 5명과 일본으로 건너갔다.

일본에 도착한 신 총괄회장은 이날(27일) 오후 일본 롯데홀딩스에 나타나 자신을 제외한 일본롯데홀딩스 이사 6명을 해임할 것을 지시했다. 이중엔 차남인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과 신 총괄회장으로부터 신임을 받고 있던 쓰쿠다 다카유키 대표이사 부회장도 포함됐다.

신 회장은 즉각 반격에 나섰다. 다음날인 28일 오전 긴급 이사회를 열어 신 총괄회장을 전격 해임한 것. 이에 따라 신동주 부회장이 아버지를 전면으로 내세워 일본 롯데홀딩스를 되찾으려 했지만 그의 동생인 신동빈 회장이 아버지를 일본 롯데홀딩스 총괄회장에서 해임함으로써 사실상 쿠데타가 실패한 것으로 현재 알려지고 있다.

이와 관련 롯데그룹 측은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일본 롯데홀딩스는 신격호 일본 롯데홀딩스 대표이사를 명예회장으로 추대하는 결정을 내렸다"며 "향후 주주총회를 통해 신격호 회장을 명예 회장으로 추대하는 절차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롯데그룹은 이어 ""이번 사안은 일본 롯데홀딩스 이사회의 독립적인 의결사항이며, 한국의 사업과는 직접적인 관련이 없다"면서 "신격호 명예회장은 앞으로도 한국과 일본의 주요 사안에 대해 보고를 받게 될 것이며 신동빈 회장은 한국 롯데그룹과 일본 롯데그룹을 대표해 향후 양사의 시너지 창출과 이를 통한 새로운 성장을 도모하는데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성승제
성승제 bank@mt.co.kr  | twitter facebook

금융을 사랑하고 이해하기 위해 노력하는 금융 출입 기자입니다. 독자님들의 아낌없는 조언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8.06하락 40.9311:02 01/26
  • 코스닥 : 1001.09상승 1.7911:02 01/26
  • 원달러 : 1101.60상승 0.911:02 01/26
  • 두바이유 : 55.88상승 0.4711:02 01/26
  • 금 : 55.41상승 0.2111:02 01/26
  • [머니S포토] 김태년 "당·정, 손실보상 입법 논의 시작…기준선 마련해야"
  • [머니S포토] 주호영 "법무부, 김학의 공익신고자 고발…적반하장 넘어 황당"
  • [머니S포토] '서울시장 보궐선거 D-71' 고심하는 안철수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 [머니S포토] 김태년 "당·정, 손실보상 입법 논의 시작…기준선 마련해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