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그룹 "신동주 전 부회장, 무리한 일본행"(공식입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롯데그룹 "신동주 전 부회장, 무리한 일본행"(공식입장)
신동주 전 일본 롯데 부회장이 창업주이자 아버지인 신격호 총괄 회장을 무리하게 일본으로 데려가 일본롯데홀딩
스 임원 해임을 발표하도록 유도했다고 롯데그룹이 공식입장을 밝혔다. 

롯데그룹은 28일 오후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전날(27일) 신동주 전 부회장을 비롯한 일부 친족들이 고령인 신 총괄회장을 무리하게 일본으로 모시고 가 일방적으로 일본롯데홀딩스 임원 해임을 발표하는 일이 있었다"면서 "일본롯데홀딩스 이사회는 적법 절차를 거치지 않은 이번 결정에 대해 효력을 인정하지 않았다. 그리고 다음날인 28일 오전 정식 이사회를 통해 일본롯데홀딩스 기존 임원들에 대한 지위를 재확인했다"고 설명했다.


롯데그룹은 또 "일본롯데홀딩스 이사회는 신 총괄회장을 일본롯데홀딩스의 명예회장으로 추대하기로 결정했다"면서 "이와 같은 결정은 경영권과 무관한 사람들이 대표이사라는 신 총괄회장의 법적 지위를 무단으로 이용하는 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하고 그의 경영 부담을 덜어드리기 위한 조치"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번 이사회의 결정에 따라 신동빈 회장의 한일 롯데 통합경영에 더욱 힘이 실릴 것으로 기대된다"며 "신 총괄회장과 신동빈 회장의 한국 롯데에서의 지위는 변화가 없으며 신 회장은 계속해서 한국과 일본롯데의 경영현안을 챙겨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성승제
성승제 bank@mt.co.kr  | twitter facebook

금융을 사랑하고 이해하기 위해 노력하는 금융 출입 기자입니다. 독자님들의 아낌없는 조언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2.56하락 17.7518:03 01/27
  • 코스닥 : 985.92하락 8.0818:03 01/27
  • 원달러 : 1104.40하락 2.118:03 01/27
  • 두바이유 : 55.64하락 0.0418:03 01/27
  • 금 : 55.32하락 0.0918:03 01/27
  • [머니S포토] '외신기자 정책토론회' 질의 답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 [머니S포토] 취재진 질문 답하는 나경원
  • [머니S포토] 공약 발표하는 오세훈
  • [머니S포토] 남산생활치료센터 고충 경청하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 [머니S포토] '외신기자 정책토론회' 질의 답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