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가철 장거리 운전, 허리디스크 유발…"쉬었다 가세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본격적인 휴가철이 다가오면서 산이나 바다로 휴가를 떠날 준비를 하는 사람들이 많다.

최근 국토교통부와 한국교통연구원의 조사에 따르면 ‘여름휴가를 떠나겠다’라고 응답한 사람 중 91.4%가 국내로 여행을 가겠다고 답해 휴가철 장거리 운전자가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휴가를 가다 보면 빨리 가고 싶은 마음에 쉬지 않고 장거리 운전을 강행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이럴 경우 같은 자세로 오랜 시간 앉아 있어야 하므로 목과 허리에 무리를 주게 된다.

특히 휴가철 초행길 운전자들은 익숙하지 않은 지리 탓에 긴장하다 보니 근육이 경직되면서 신체의 하중이 척추에 더 많이 가해져 디스크 질환에 노출되기 쉽다.

허리를 의자 뒤까지 완전히 밀착시키지 않거나 고개를 앞으로 숙이는 등 바르지 못한 운전 자세도 척추에 부담을 증가시킨다.

척추 부담이 가중되면 심할 경우 허리디스크를 유발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허리디스크는 방치한다고 해서 자연적으로 회복되는 질환이 아니라 점차 상태가 악화돼 통증이 심해지는 질환이다. 따라서 통증을 느꼈을 때 바로 진단하고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장거리 운전 후 허리 통증이 계속된다면 간단한 방법을 통해 허리디스크 자가 진단을 해 볼 수 있다.

천장을 보고 똑바로 누운 자세에서 무릎을 편 채로 다리를 서서히 들어 올릴 때 통증이 느껴진다면 허리디스크일 가능성이 있다. 이때 허리 통증과 다리가 저리는 증상까지 있다면 디스크를 의심해봐야 한다.

이와 관련해 참튼튼병원 구리지점 장재웅 원장은 “휴가철에는 무리하게 이동을 하기 때문에 되도록 운전을 하지 않는 것이 척추건강에 좋다”면서 “부득이하게 장거리 운전을 해야 한다면 중간중간 휴게소에 들러 스트레칭으로 목과 허리의 근육을 이완 시켜 주는 것이 도움이 된다. 운전을 할 때도 의자 끝에 엉덩이와 등이 밀착되게 앉는 바른 자세를 유지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96.11하락 30.1518:03 03/08
  • 코스닥 : 904.77하락 18.7118:03 03/08
  • 원달러 : 1133.20상승 7.118:03 03/08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8
  • 금 : 66.37상승 3.2618:03 03/08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 [머니S포토] 2021 추경안 국회, 상임위 인사 나누는 성윤모·권칠승 장관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서울·부산시장 후보 및 시·도당위원장 연석회의
  • [머니S포토] 민주당·한국노총 고위급 정책협의, "노동 존중 실현 위해 매진"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