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기춘, 검찰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 "구차하게 변명하지 않겠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기춘' /사진=뉴스1
'박기춘' /사진=뉴스1

'박기춘'

분양대행업체 대표에게 수억원대 금품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는 박기춘(59)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검찰에 출석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4부(부장검사 배종혁)는 29일 박 의원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했다.

이날 박 의원은 혐의를 인정하는지 등을 묻는 취재진에 "본인 관리를 엄격하게 하지 못했다. 구차하게 변명하지 않겠다"며 "검찰에서 있는 그대로 성실하게 조사에 임하겠다"고 답했다.

검찰은 박 의원이 모 분양대행업체 대표에 대형 건설사의 미분양 사업을 수주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는 대가로 금품을 받았는지, 청탁을 받고 실제로 건설사에 영향을 행사한 사실이 있는지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박 의원이 검찰 수사에 대비해 증거은닉·인멸을 시도한 정황도 조사 대상이다. 앞서 검찰은 박 의원이 자신의 측근인 전 경기도의원을 시켜 해당 분양대행업체 대표에게 현금 등을 되돌려준 정황을 확인했다.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