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캐피탈, 내년 독일에 인터넷 은행 설립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캐피탈이 현대기아차의 자동차 판매에 필요한 할부와 리스 등을 지원하기 위해 내년에 독일에 온라인 은행을 설립한다. 자본금은 600억원 규모다.

29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캐피탈은 최근 독일 정부에 온라인 은행인 '현대캐피탈뱅크유럽' 설립 인가를 신청했다.

현대캐피탈은 지난 2010년 독일에 법인을 설립한 뒤 그간 영업보다는 할부 금융 등의 컨설팅을 주로 진행해왔다. 현대캐피탈뱅크유럽의 자본금은 600억원 규모로 자동차 관련 금융 상품을 판매할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현대캐피탈은 영국에서 스페인 최대 은행인 산탄데르와 합작법인(현대캐피탈영국)을 통해 자동차 금융상품을 취급 중이며, 미국과 중국에서도 자동차 금융상품을 판매 중이다.



 

한영훈
한영훈 han005@mt.co.kr  | twitter facebook

A wondrous world where I'd like to be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