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2Q 영업익 2441억원… 전년比 60%↓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LG전자
LG전자
LG전자의 2분기 영업이익이 시장수요 침체와 환율의 영향에 영업이익이 반토막 났다.

LG전자는 29일 연결기준으로 영업이익 2441억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이는 전년동기대비 60% 감소한 것으로 전분기보다는 20% 감소한 수준이다.

매출액은 13조9257억원을 기록, 전년동기대비 7.6% 감소했다. LG전자 측은 하락 요인으로 TV시장 수요 침체, 휴대폰시장 경쟁 심화, 환율 영향 등을 꼽았다.

사업부 별로 HE(Home Entertainment)사업본부의 매출액은 글로벌 TV시장 위축 등의 영향으로 전년 동기, 전 분기 대비 하락했다. 매출액은 3조9348억원, 영업적자 827억원을 기록했다. 

휴대폰 사업부인 MC사업본부는 2분기 1410만대의 스마트폰을 판매했다. 이중 G4를 포함한 LTE스마트폰 판매량은 스마트폰 사업을 본격적으로 시작한 2010년 이래 분기 기준 역대 최다인 810만대를 기록했다. 분기 기준 800만대를 돌파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에 따라 MC사업본부의 매출액은 전년 동기, 전 분기 대비 소폭 증가한 3조6484억원으로 집계됐다. 단, 영업이익은 시장경쟁 심화 및 마케팅 비용 증가 등으로 전년 동기, 전 분기 대비 하락한 2억원을 기록했다.

H&A(Home Appliance & Air Solution)사업본부는 북미, 인도 시장 판매 호조에 힘입어 매출액이 전 분기 대비 10% 성장했으나, 기후 영향으로 인한 한국 에어컨 판매 부진 등의 영향으로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하락했다. 매출액은 4조4853억원이며 영업이익은 전년동기대비 6% 증가한 2918억원이다. 

LG전자는 "TV시장 수요가 점진적으로 회복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HE사업본부는 올레드 TV, 울트라HD TV 등 프리미엄 제품 판매 비중 확대와 원가개선 활동 등으로 수익성을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휴대폰 시장의 경우 지속적인 시장 경쟁 심화가 예상되나 MC사업본부는 전략 스마트폰 G4 및 G4 패밀리 라인업 판매확대와 신규 보급형 스마트폰 출시를 통해 매출과 수익성을 지속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정채희
정채희 poof34@mt.co.kr  | twitter facebook

IT 전 분야를 담당하고 있으며 이통3사, TV홈쇼핑, 소셜커머스, 오픈마켓, 게임 등 다양한 분야에서 독자 여러분들의 따끔한 말씀, 혹은 제보 기다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