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뉴스큐빅] 밴드 혁오 '저는 표절을 하지 않습니다','버킨백'에서 이름 빼달라는 제인 버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잇따른 표절 의혹에 밴드 혁오의 리더 오혁이 입을 열었다. '저는 표절을 하지 않습니다'라며 '지금까지 음악적으로 떳떳하게 해왔고 앞으로도 그럴 것입니다'라고 밝혔다. 표절 대상곡을 부른 미국 밴드 '비치 파슬스'도 트위터를 통해 혁오의 표절이 의심스럽다고 했다가 다시 '재밌자고 한 얘기'라며 가볍게 넘겼다. 오혁의 말처럼 요즘 가장 '핫'한 뮤지션인 혁오를 좀 더 지켜봐야겠다. 

[오늘의 뉴스큐빅] 밴드 혁오 '저는 표절을 하지 않습니다','버킨백'에서 이름 빼달라는 제인 버킨


적게는 수천만원에서 많게는 수억원에 판매되는 에르메스 '버킨백'. 이 가방을 탄생시킨 주인공인 영국 출신의 가수이자 배우 제인 버킨이 '버킨백'에서 자신의 이름을 빼달라고 요청했다. 가죽을 얻고자 악어들을 도살할 때 국제규범을 따르라는 요청이다. 켈리백과 더불어 에르메스의 상징이랄 수 있는 버킨백이 고유의 이름을 이어나갈 수 있을지, 악어 도살이 보다 윤리적으로 이뤄질지는 에르메스의 결정에 달렸다. 

[오늘의 뉴스큐빅] 밴드 혁오 '저는 표절을 하지 않습니다','버킨백'에서 이름 빼달라는 제인 버킨



 

  • 0%
  • 0%
  • 코스피 : 2237.86상승 22.6418:03 10/06
  • 코스닥 : 706.01상승 20.6718:03 10/06
  • 원달러 : 1402.40하락 7.718:03 10/06
  • 두바이유 : 91.22상승 2.418:03 10/06
  • 금 : 1720.80하락 9.718:03 10/06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2022 국감장 출석한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방통위 한상혁 "방송 공적 책임 높이는 데 최선..."
  • [머니S포토]금융위 김주현 "비금융주력자 이슈, 동일 '은행법' 적용"
  • [머니S포토] 양조위 'K-하트 발사'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2022 국감장 출석한 한동훈 장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