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중국·홍콩 1조원 손실' 사실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롯데그룹. /사진=머니투데이 김창현 기자
롯데그룹. /사진=머니투데이 김창현 기자
'롯데가 분쟁'

롯데그룹이 중국과 홍콩에서 최근 4년간 1조원 넘는 손실을 본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그룹 경영권을 놓고 신동주 일본 롯데홀딩스 전 부회장이 제기한 ‘중국사업 1조원 손실’ 주장이 사실로 드러난 듯 보인다.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롯데그룹 주요 상장사인 롯데쇼핑, 롯데제과, 롯데칠성음료, 롯데케미칼의 중국 및 홍콩 법인들이 지난 2011년부터 2014년까지 4년간 총 1조1513억원의 적자를 기록한 것으로 집계됐다.

연도별 적자액은 지난 2011년 927억원, 2012년 2508억원, 2013년 2270억원, 2014년 5808억 원이다.

앞서 신 전 부회장은 한국과 일본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중국사업에서 1조원가량 손실을 본 사실을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에게 제대로 보고하지 않았다”며 “신 총괄회장이 이를 뒤늦게 알고 격분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그러나 롯데그룹은 신 총괄회장이 중국사업의 적자 현황을 알고 있었을 뿐더러 중국사업 1조원 손실 역시 사실이 아니라고 즉각 부인했다.

지난달 30일 롯데그룹은 “중국사업 투자는 5~6년 전부터 시작됐다. 시작 단계부터 총괄회장의 보고와 지시에 따라 투자방향과 규모가 결정돼 추진됐다”며 “총괄회장은 매번 계열사 보고 시 사업실적을 보고 받았으며 보고가 누락되거나 거짓 보고가 있었다는 부분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이원준 롯데쇼핑 사장 또한 ‘중국사업 1조원 손실설’에 대해 “롯데백화점의 2011∼2014년 누적 영업적자는 EBITDA(법인세 이자 감가상각비 차감 전 영업이익) 기준으로 1600억원, 롯데그룹 전체는 3200억원”이라고 선을 그었다.

이 사장이 제시한 EBITDA 기준은 법인세·이자비용·감가상각비·무형자산상각비를 차감하기 전의 영업이익으로 실제 영업이익 및 순이익과는 차이가 있다.

한편 지난달 31일 신 총괄회장의 동생인 신선호 일본 산사스 식품회사 사장은 부친의 제사에 참석하기 위해 신 전 부회장 자택을 찾았다가 “신 총괄회장의 건강에 문제가 있다는 이야기는 사실이 아니다”면서 “한국 롯데와 일본 롯데 모두 장남인 동주(신 전 부회장)가 경영하는 게 맞다고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300.34하락 5.0818:03 07/04
  • 코스닥 : 722.73하락 6.7518:03 07/04
  • 원달러 : 1297.10하락 0.218:03 07/04
  • 두바이유 : 106.34하락 7.0618:03 07/04
  • 금 : 1801.50하락 5.818:03 07/04
  • [머니S포토] 손흥민 '시그니처 찰칵 포즈'
  • [머니S포토] 조찬 간담회 갖은 尹 정부 경제팀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손흥민 '시그니처 찰칵 포즈'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