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블루투스 헤드셋 '톤플러스' 가짜 주의보…"법적 책임 물을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톤플러스 정품(오른쪽, 모델명: HBS-900)과 톤플러스 모조품(왼쪽). 자세히 보면 정품은 통화, 재생버튼 주위가 투명하지만 모조품은 붉은색으로 보인다. /사진=LG전자
톤플러스 정품(오른쪽, 모델명: HBS-900)과 톤플러스 모조품(왼쪽). 자세히 보면 정품은 통화, 재생버튼 주위가 투명하지만 모조품은 붉은색으로 보인다. /사진=LG전자
LG전자가 블루투스 헤드셋 'LG 톤플러스'(Tone+)’의 모조품을 판매, 유통하는 행위에 대한 법적 대응을 강화한다.

LG전자는 2일 최근 인터넷 쇼핑몰 오픈마켓을 통해 ‘톤플러스’ 모조품을 판매하고 있는 판매업자 십여명에게 모조품 거래 중지를 요청하고 거래시 법적 조치를 한다는 경고장을 발송했다고 밝혔다.

LG전자는 이들이 판매를 지속한다면 상표법, 디자인보호법 위반 등에 대해 법적 책임을 물을 계획이다.

앞서 LG전자는 지난 5월 ‘톤플러스’ 모조품 수백 개를 국내에 유통시킨 유통업자를 고소해 벌금형의 형사처분을 받아낸 바 있다.

톤플러스 모조품은 포장 및 외관만 보았을 경우 정품과 구분하기 힘들 정도로 유사하게 만든 제품이 많아 소비자 피해가 늘고 있다. LG전자 서비스센터에는 ‘톤플러스’ 모조품 관련 서비스 요청이 하루 수십 건 이상 접수 되고 있으나 정식 A/S를 받을 수 없어 그 피해가 소비자에게 돌아가고 있다.

LG전자는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 제조업체에 대한 법적 조치도 강화하고 있다. 지난해 말 해외에서 LG ‘톤플러스’ 모조품을 제조해온 업체를 단속했으며 현재 이 업체와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진행 중이다.

‘LG 톤플러스’ 시리즈는 지난 6월 기준으로 글로벌 누적 판매 1000만대를 돌파했다. 미국 시장조사기관 NPD에 따르면, 미국 블루투스 헤드셋시장에서 시장점유율 40%로 1위를 차지했다.

LG전자 관계자는 “해외에서 만들어진 LG 톤플러스 모조품의 국내 유입과 유통이 점차 늘어나고 있다고 판단, 소비자 보호를 위해 이 같은 조치를 취했다”며 “앞으로도 짝퉁 ‘톤플러스’의 판매/유통 행위에 대해 엄중히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채희
정채희 poof34@mt.co.kr  | twitter facebook

IT 전 분야를 담당하고 있으며 이통3사, TV홈쇼핑, 소셜커머스, 오픈마켓, 게임 등 다양한 분야에서 독자 여러분들의 따끔한 말씀, 혹은 제보 기다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5.24하락 2.3418:01 09/24
  • 코스닥 : 1037.03상승 0.7718:01 09/24
  • 원달러 : 1176.50상승 118:01 09/24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8:01 09/24
  • 금 : 74.77상승 0.6618:01 09/24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