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러나는 실체… 롯데家 '형제의 난' 아닌 '부자의 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동주 전 부회장. /사진=머니투데이 DB
신동주 전 부회장. /사진=머니투데이 DB
‘롯데그룹 회장’

롯데그룹 경영권 분쟁의 본질이 점차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당초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과 신동주 전 일본롯데홀딩스 부회장 간 ‘형제의 난’으로 보는 시각이 많았으나 진실은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과 신 회장 간의 ‘부자전쟁’인 것으로 나타났다. 

신 전 부회장은 2일 SBS와의 단독 인터뷰를 통해 “경영권 분쟁이 가시화되기 전인 7월 초 아버지(신 총괄회장)가 동생(신 회장)에게 매우 심하게 화를 냈고 때리기도 했다”고 말했다.

신 전 부회장은 이후 7월 6일 신 회장에게 한국에서 만나 잘 해결해보자고 얘기했으나 신 회장이 이를 거절했다고 주장했다. 신 회장이 한국과 일본 롯데그룹 전체를 이끌어야 한다는 의지를 굽히지 않았다는 것이다.

그는 또 일본롯데홀딩스 주주총회에서 이사진을 바꾸고, 승리할 자신이 있다는 입장도 전했다. 신 전 부회장은 “롯데홀딩스 최대 주주는 광윤사, 그 다음이 우리사주로 두개를 합하면 절반이 넘는다”며 “우리사주 찬성이 있으면 지금의 이사진을 모두 바꿀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주주총회에서 승리할 경우 나를 따르다 해임된 이사진을 복귀시키고 신 총괄회장을 다시 대표이사직으로 돌려놓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신 총괄회장은 지난달 28일 차남 신 회장의 주도로 열린 일본 롯데홀딩스 이사회를 통해 대표이사에서 해임됐다.

한편 일본에 머물며 롯데홀딩스 주주총회에 대비하던 신 회장은 내일(3일) 입국해 가족문제로 국민들께 걱정을 끼쳐 죄송하다는 형식의 사과문을 발표할 것으로 전해졌다.
 

  • 0%
  • 0%
  • 코스피 : 2620.44상승 23.8618:01 05/17
  • 코스닥 : 865.98상승 9.7318:01 05/17
  • 원달러 : 1275.00하락 9.118:01 05/17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18:01 05/17
  • 금 : 1813.50상승 6.118:01 05/17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국회 운영위,  윤재순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
  • [머니S포토] 국회 외통위, 의견 나누는 이재정·김석기
  • [머니S포토] 서현진·신연식 '카시오페아 파이팅!'
  • [머니S포토] 이수영, 정규앨범 10집으로 컴백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국회 운영위,  윤재순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