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빈, 어떠한 권한이나 명분도 없다" 신격호 분노… "국민께 사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격호 사과' '신동빈' '신동주' 사진은 신격호 총괄회장. /사진=임한별 기자
'신격호 사과' '신동빈' '신동주' 사진은 신격호 총괄회장. /사진=임한별 기자
'신동빈' '신동주' '신격호 사과'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이 2일 장남 신동주 전 부회장 측을 통해 자신의 입장이 담긴 영상을 전격 공개했다.

신 총괄회장은 이날 오후 롯데호텔 34층 자신의 집무실에서 녹화한 영상에서 "롯데그룹과 관련해 안타까운 모습을 보여 국민께 진심으로 사과한다"며 "둘째 아들 신동빈을 한국 롯데 회장과 롯데홀딩스 대표로 임명한 적이 없다. 신동빈 회장에게는 어떠한 권한이나 명분도 없다"고 분노했다.

롯데그룹 측은 신 총괄회장의 메시지에 대해 신 전 부회장 측이 신 총괄회장을 이용해 왜곡되고 법적 효력도 없는 메시지라고 일축했다. 또한 그룹의 안정을 해치는 행위에 대해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 대처하겠다고 덧붙였다.
 

문혜원
문혜원 gissel@mt.co.kr  | twitter facebook

문혜원 기자입니다. 머니위크 금융부와 산업부를 거쳐 현재 온라인뉴스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이 궁금한 사안을 빠르고 정확하게 보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4.33상승 11.9523:59 04/15
  • 코스닥 : 1013.90하락 0.5223:59 04/15
  • 원달러 : 1117.60상승 123:59 04/15
  • 두바이유 : 66.94상승 0.3623:59 04/15
  • 금 : 64.17상승 1.6123:59 04/15
  • [머니S포토] 16일 0시 개통, 마무리 단장 들어간 '신월여의지하도로'
  • [머니S포토] 자가격리 마친 이낙연 전 대표
  • [머니S포토] 프로포폴 불법 투약 '채승석' 2심서 집유
  • [머니S포토] KT, ESG 경영에 노사 손붙잡다
  • [머니S포토] 16일 0시 개통, 마무리 단장 들어간 '신월여의지하도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