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카드, 카드 팩토리 오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카드 팩토리 실내 전경//사진제공=현대카드
카드 팩토리 실내 전경//사진제공=현대카드


현대카드는 서울 여의도 본사 3관 10층에 ‘현대카드 카드 팩토리(CARD FACTORY)’을 오픈한다고 3일 밝혔다.

현대카드는 현대 사회의 가장 진화한 화폐를 ‘신용카드’로 규정하고, 그 신용카드가 만들어 지는 순간의 의미에 주목했다. 이에 공장에 대한 ‘현대카드의 해석’을 담아 카드 팩토리를 완성했다.

이 공간의 디자인 컨셉은 ‘산업혁명 시대의 공장’. 즉 공장의 원형이자 19세기 산업혁명의 본원적 공간을 모티브로 함으로써, 최첨단의 자동화 시설에서 아날로그적 감성도 느낄 수 있도록 했다.

우선 카드 팩토리 천장에는 공장의 상징인 ‘굴뚝’을 형상화 한 대형 조명시설 9개를 설치하고, 엘리베이터와 가구 등도 공장답게 메탈(metal) 소재의 느낌이 있는 것들로 구성했다. 또한 2002년부터 최근까지 발급된 총 102개의 현대카드 플레이트를 빠짐없이 진열해, 디자인의 변천 과정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히스토리 월(History Wall)도 설치하고, 산업혁명과 자동화, 산업디자인 등에 대한 200여 권의 책을 갖춘 서적 코너 역시 마련했다.

업무 효율성과 정확도를 높이기 위한 통합관리 시스템도 새로 갖췄다. 전 공정은 공카드를 자동 출고하는 APS(Auto Picking System)를 비롯해 각 공정 간 물류량을 조절하는 로봇 팔이 부착되어 있는 ‘STOCKER’, 높은 천장에 달린 레일을 따라 물류를 자동으로 이송하는 OHT(Overhead Hoist Transport) 등을 통해 유기적으로 통합관리 된다. 기존에는 공카드 재고관리, 생산공정, 발급 현황 등이 모두 각기 별도 시스템으로 운영돼왔다.

카드 팩토리는 현대카드 회원이면 동반 3인까지 무료로 입장 가능하다. 현대카드를 신규로 신청한 고객도 방문해 카드를 수령할 수 있으며 방문고객을 위해 9층에 카페도 마련했다. 카드 팩토리의 전체적인 건축 설계는 원오원 건축사무소의 최욱 소장이 담당했다.

현대카드 관계자는 “디지털 시대에 카드 팩토리를 만든 이유는 이 아날로그적 공간이 신용카드에 관한 오마주이자 기록이기 때문”이라며 “카드 팩토리는 공장이자 금융자본의 역사이고 동시에 하나의 설치미술이라 할 수 있다”고 밝혔다.
 

한영훈
한영훈 han005@mt.co.kr  | twitter facebook

A wondrous world where I'd like to be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1.88하락 11.3818:01 04/09
  • 코스닥 : 989.39상승 7.3718:01 04/09
  • 원달러 : 1121.20상승 418:01 04/09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8:01 04/09
  • 금 : 60.94하락 0.318:01 04/09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 [머니S포토]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 2030의원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첫 비대위' 도종환 "내로남불에서 속히 나오겠다"
  • [머니S포토] 주호영 "김종인 상임고문으로 모시겠다"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