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인비 커리어그랜드슬램 브리티시여자오픈 '한국 독무대'… 고진영 2·유소연 3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인비' '고진영' '브리티시 여자오픈' 사진은 왼쪽 위부터 시계 방향으로 코트 골프 챔피언십 우승자 최나연, 퓨어 실크 바하마 우승자 김세영, 혼다 타일랜드 우승자 양희영, HSBC 챔피언스 우승자 박인비, JTBC 파운더스컵 우승자 김효주, 롯데 챔피언십 우승자 김세영. /사진=뉴스1(AFP뉴스 제공)
'박인비' '고진영' '브리티시 여자오픈' 사진은 왼쪽 위부터 시계 방향으로 코트 골프 챔피언십 우승자 최나연, 퓨어 실크 바하마 우승자 김세영, 혼다 타일랜드 우승자 양희영, HSBC 챔피언스 우승자 박인비, JTBC 파운더스컵 우승자 김효주, 롯데 챔피언십 우승자 김세영. /사진=뉴스1(AFP뉴스 제공)
'커리어그랜드슬램' '박인비' '브리티시 여자오픈' '고진영' 

브리티시 여자오픈에서도 박인비 선수(27·KB금융그룹)가 우승하며 커리어 그랜드슬램을 달성하는 등 우리 여자선수의 독무대가 이어졌다.

박인비는 2일(현지시간) 영국 스코틀랜드 트럼프 턴베리 리조트 에일사 코스에서 열린 리코 브리티시여자오픈 대회 마지막 라운드에서 극적 역전에 성공하며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이날 박인비의 우승 외에도 한국 여자선수들이 1위부터 3위까지를 석권하며 다시 한번 골프강국임을 입증했다.

2위를 차지한 고진영은 막판까지 박인비와 접전을 벌였지만 16번호(파4)에서 해저드에 빠지며 더블보기를 적어내야 했다. 최종합계 9언더파 276타. 유소연(25·하나금융그룹)과 뉴질랜드 국적의 한인 리디아 고(고보경, 18·캘러웨이)는 8언더파 280타로 공동 3위에 올랐다.

한편 박인비의 브리티시 여자오픈 우승으로 한국선수의 LPGA 한시즌 역대 최다승 기록도 갈아치웠다. 이는 지난 2006년과 2009년에 세운 11승을 뛰어넘는 역대 최다승이다.
 

문혜원
문혜원 gissel@mt.co.kr  | twitter facebook

문혜원 기자입니다. 머니위크 금융부와 산업부를 거쳐 현재 온라인뉴스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이 궁금한 사안을 빠르고 정확하게 보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3.24하락 15.4412:18 06/17
  • 코스닥 : 1003.05상승 4.5612:18 06/17
  • 원달러 : 1129.30상승 12.112:18 06/17
  • 두바이유 : 74.39상승 0.412:18 06/17
  • 금 : 72.78상승 0.9912:18 06/17
  • [머니S포토] 文 정부 맹비난 하는 김기현
  • [머니S포토] 서울시 오세훈·권익위 전현희, '청렴 사회구현' 위해 양 기관 협력
  • [머니S포토] 24차 부동산관계장관회의, 인사 나누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 [머니S포토] 文 정부 맹비난 하는 김기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