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맨 이동국, 육아 전반전 시작 휘슬 ‘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슈퍼맨 이동국’

시작을 알리는 휘슬이 ‘삑’ 울렸다. 슈퍼맨 이동국의 ‘육아 전반전’이 킥오프 했다.


지난 2일 방송한 KBS 2TV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퍼맨’) 89회 ‘아빠도 남자다’편에서는 어디에도 볼 수 없는 ‘10만분의 1기적’ 겹쌍둥이와 귀여운 막둥이까지 총 오둥이를 키우고 있는 축구선수 이동국의 모습이 첫 방송됐다.


이른 아침 이동국을 깨운 건 다름아닌 시안이, 일명 대박이로 불리고 있는 막둥이었다. 이동국은 대박이의 배를 토닥이며 “코 자”하고 ‘마법 터치’를 시전했고, 이에 대박이는 칭얼거리던 울음을 뚝 그치고 다시 새근새근 잠에 빠졌다. 둘째 쌍둥이인 설아-수아가 한 번씩 대박이의 안위(?)를 확인하는 와중에도 깨거나 칭얼거림이 전혀 없는 순둥순둥한 모습이었다.


대박이의 순둥함은 여기가 끝이 아니었다. 넷째 수아가 “대박이 깼다” 하고 알려주지 않으면 몰랐을 정도로, 그 흔한 잠투정 하나 없이 잠에서 깨어 아기침대를 붙잡고 얌전히 서 있을 뿐이었다. 그뿐만 아니라 누나들이 식사하는 동안에도 보채지 않고, 누나들을 관찰하며 의젓하게 앉아 기다렸다. 가히 ‘아기 보살’로 등극할만한 모습이었다.


또한 둘째 쌍둥이 설아-수아 는 “아가야”, “대박이 꺼야” 하고 애정 듬뿍 담긴 목소리로 부르며 대박이를 챙겼고, 첫째 쌍둥이 재시-재아는 달걀을 보며 입맛 다시는 대박이에게 이유식을 먹여주며 “달걀 먹고 싶어요?”하고 귀여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누나들의 사랑과 관심 속에 대박이는 ‘윗니 2개, 아랫니 2개’를 드러내며 활짝 웃었다.


첫째 누나들은 아빠를 돕느라 정신 없고, 둘째 누나들은 사고 치느라 바쁘지만, 특별한 장난감이 없어도, 혼자서 얌전히 보행기에 앉아 카메라를 만지작거리는 기특한 아기보살 대박이. 덥고 지치고 짜증나는 일상 속에서 대박이의 미소를 따라 시청자들도 활짝 웃었다.


한편, 3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2일 방송된 ‘슈퍼맨’의 코너별 시청률은 전국 15.3%로 일요 전체 예능 코너 중 1위를 차지했다.

<사진=KBS 2TV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 캡처>

 

  • 0%
  • 0%
  • 코스피 : 3178.74상승 31.3718:03 05/06
  • 코스닥 : 969.99상승 2.7918:03 05/06
  • 원달러 : 1125.80상승 3.218:03 05/06
  • 두바이유 : 68.96상승 0.0818:03 05/06
  • 금 : 67.76상승 3.3818:03 05/06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 [머니S포토] 교육부·국교조, 박수속에 본교섭 시작
  • [머니S포토] 차로 줄인 세종로, 숲+사람 공존 보행로 재탄생
  • [머니S포토] 인사청문회 자리한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