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가요제' 말없던 혁오, 말문 터져...유재석 감동 "울 뻔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무한도전 가요제'

유재석이 밴드 혁오가 자기 말을 끊자 감동했다.

8월 1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무한도전'에서는 '2015 무도 가요제 긴급총회' 두 번째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오혁은 정형돈과 작업하며 느낀 고충을 솔직하게 털어놨다.

유재석은 정형돈과 밴드 혁오의 사연을 말하던 도중 오혁이 “앞에 것이”라며 말을 끊는 모습을 보고 "나 지금 울 뻔 했다. 혁오(오혁)가 내 말을 끊으려고 했다“며 감격했다.

이어 말을 끊어 죄송하다며 앞으로 나온 혁오에게 유재석은 괜찮다며두상에 뽀뽀를 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자 이 모습을 본 정형돈이 뛰쳐나와 "우리 아기한테 뭐 하는 거냐. 아무한테나 두상 주지 마라. 내 두상이다"라고 말하며 또 다시 오혁의 두상에 입맞춤을 해웃음을 자아냈다.

<사진=MBC 무한도전>
 

  • 0%
  • 0%
  • 코스피 : 3198.62상승 4.2918:03 04/16
  • 코스닥 : 1021.62상승 7.7218:03 04/16
  • 원달러 : 1116.30하락 1.318:03 04/16
  • 두바이유 : 66.94상승 0.3618:03 04/16
  • 금 : 64.17상승 1.6118:03 04/16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경제계 찾은 홍남기 '경제동향 점검 및 정책 추진방향 논의'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친문' 4선 윤호중 의원 선출
  • [머니S포토] 민관협력 '탄소중립' 컨트롤타워, 오늘 추진위 발족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