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 가왕 자리VS고추아가씨 ‘뭐가 더 부담됐을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이정’

가왕이라는 자리가 부담스러웠을까, ‘고추아가씨’의 기세에 눌렸을까. ‘복면가왕’의 ‘노래왕 퉁키’가 좋지 않은 목상태로 제 실력을 발휘하지 못하면서 가왕의 자리를 내줬다.

지난 2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에서는 ‘고추아가씨’와의 대결에서 아쉽게 1표차로 패한 8대 가왕 ‘노래왕 퉁키’의 정체가 이정으로 밝혀졌다.

이정은 탈락 후 “만감이 교차한다. 클레오파트라를 이길 줄 상상도 못했지만, 위에 앉아있을 때부터 부담이 돼 정말 떨리고 목이 잠기더라”며 “퉁키로 노래하는 동안 이정으로 노래할 때와 다른 걸 많이 느꼈다. ‘복면가왕’ 정말 짱이다”고 소감을 전했다.

패널로 출연한 김창렬은 “이정 씨가 목이 지금 쉬었다. 얼마나 부담감이 있었을 거고, 얼마나 더 열심히 연습을 했겠느냐. 고생했다”고 위로했다.

한편, 이정은 지난 2002년 하동균, 고(故) 서재호 등과 함께 세븐데이즈로 데뷔, 독특한 음색과 소울로 주목을 받았다. 이후 자신만의 색깔을 부각시켜 솔로가수로 전향, 발라드와 댄스 등 여러 장르의 음악을 선보이며 꾸준히 활동했다. ‘다신’, ‘날 울리지마’ ‘나를 봐’ 등과 같은 히트곡이 있다.


<사진= MBC ‘일밤-복면가왕' 캡처>


 

  • 0%
  • 0%
  • 코스피 : 3131.88하락 11.3818:01 04/09
  • 코스닥 : 989.39상승 7.3718:01 04/09
  • 원달러 : 1121.20상승 418:01 04/09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8:01 04/09
  • 금 : 60.94하락 0.318:01 04/09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 [머니S포토]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 2030의원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첫 비대위' 도종환 "내로남불에서 속히 나오겠다"
  • [머니S포토] 주호영 "김종인 상임고문으로 모시겠다"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