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국 앞 둔 신동빈 회장, 경영권 논란 입 열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머니투데이DB
사진=머니투데이DB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3일 오후 2시35분께 김포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다.

신 회장은 귀국 직후 먼저 대국민 사과를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또 기자회견까지는 아니더라도 이번 사태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짧게 나마 표명할 것으로 분석된다.

한편 이날 일본으로 출국할 예정이었던 형 신동주 전 일본 롯데부회장은 일본 귀국을 잠시 보류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를 두고 일각에선 신격호 롯데 총괄회장과 신동주 전 부회장, 신동빈 회장 등 3부자의 만남이 성사되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다만 경영권을 두고 이미 갈등의 골이 깊어져 3부자의 만남 가능성은 그다지 높지 않을 거라는 전망도 제기된다.

앞서 신 총괄회장은 지난 2일 '영상'을 통해 대국민 사과 발표문과 함께 "둘째 아들 신동빈을 한국 롯데 회장과 (일본) 롯데홀딩스 대표로 임명한 적 없다. 신동빈 회장에겐 어떠한 권한이나 명분도 없다"고 밝혀 파장을 일으킨 바 있다.


 

성승제
성승제 bank@mt.co.kr  | twitter facebook

금융을 사랑하고 이해하기 위해 노력하는 금융 출입 기자입니다. 독자님들의 아낌없는 조언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1.88하락 11.3818:01 04/09
  • 코스닥 : 989.39상승 7.3718:01 04/09
  • 원달러 : 1121.20상승 418:01 04/09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8:01 04/09
  • 금 : 60.94하락 0.318:01 04/09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 [머니S포토]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 2030의원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첫 비대위' 도종환 "내로남불에서 속히 나오겠다"
  • [머니S포토] 주호영 "김종인 상임고문으로 모시겠다"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