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호 기자회견, 총선 불출마 선언… 정계 은퇴는 아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태호 의원' '김태호 기자회견' 김태호 새누리당 최고위원이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내년 20대 국회의원 선거 불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사진=뉴스1
'김태호 의원' '김태호 기자회견' 김태호 새누리당 최고위원이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내년 20대 국회의원 선거 불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사진=뉴스1
'김태호 의원' '김태호 기자회견'

김태호 새누리당 최고위원이 3일 20대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내년 20대 총선에 출마하지 않기로 했다"며 "저를 뽑아준 시민들에게 용서받기 어려운 결정인 줄 알지만, 이 선택이 그 은혜를 저버리지 않는 마지막 양심이자 도리라는 생각을 했다"고 밝혔다.

그는 "겉으로는 화려하지만 속은 텅 비어가고 있음을 고백하지 않을 수 없다"며 "여기서 다음 선거 출마를 고집한다면 자신을 속이고 국가와 국민 그리고 누구보다도 저를 뽑아주신 지역구민 여러분들께 큰 죄를 짓는 것이라 생각하게 됐다"고 불출마 선언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최연소 군수, 도지사를 거치면서 몸에 배인 스타 의식과 조급증, 이런 조급증은 지나치게 많은 사람을 만나게 했고 반대로 몸과 마음은 시들어 갔다"며 "초심은 사라지고, 국민의 목소리를 들을 귀가 닫히고, 내 말만 하려 하고, 판단력은 흐려지고, 언어가 과격해지고, 말은 국민을 위한다지만 그 생각의 깊이는 현저히 얕아졌다"고 고백했다.

그는 "여기서 다음 선거 출마를 고집한다면 자신을 속이고 국가와 국민 그리고 누구보다도 지역구민에게 큰 죄를 짓는 것이라 생각하게 됐다"며 "전 세계가 문을 열어놓고 무한 경쟁을 하는 이 새로운 시대에 대한민국이 살아남으려면 정치도 진정한 실력과 깊이를 갖춘 사람이 해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다만 김 최고위원은 정계를 은퇴할 생각은 없음을 명확히 했다. 그는 기자회견 후 취재진을 만나 "정계 은퇴는 아니지 않냐"는 물음에 "그렇다"라며 "더 공부해보겠다는 뜻이고 지금 이 순간 나 자신 부터 바뀌지 않으면 아무것도 할수 없다는 결론에 도달했다"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3182.38상승 13.323:59 04/14
  • 코스닥 : 1014.42상승 4.0523:59 04/14
  • 원달러 : 1116.60하락 9.323:59 04/14
  • 두바이유 : 66.58상승 2.9123:59 04/14
  • 금 : 62.56상승 0.9823:59 04/14
  • [머니S포토] '민주당100%' 구청장협의회 임원진 만난 오세훈 시장
  • [머니S포토] '2030 무공해차 전환100 파이팅!'
  • [머니S포토] 국회, 세월호참사 진상규명 특검 후보 추천위원 위촉
  • [머니S포토] 이용수 할머니 "일본군 위안부 문제 국제사법재판소 회부 촉구"
  • [머니S포토] '민주당100%' 구청장협의회 임원진 만난 오세훈 시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