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사 성추행, 닷새에 한건 꼴 발생… 성범죄 징계 교원 올 상반기 35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교사 성추행'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교사 성추행'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교사 성추행'

교사들의 성추행과 성희롱 범죄가 닷새에 한 건꼴로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4일 교육부에 따르면 성추행, 성희롱으로 징계 처분을 받은 전국 초·중·고 교사는 올해 상반기에만 35명이다. 닷새마다 한 건씩 발생하는 수준이다.

성범죄를 저질러 징계받은 교원은 2011년 42명, 2012년 60명, 2013년 54명, 2014년 40명으로, 이러한 인원이 올들어 크게 늘어 이미 상반기에 작년 전체 숫자와 비슷해졌다.

이같은 교사들의 성범죄 증가는 교단 특유의 비민주적이고 가부장적인 분위기와 보수적인 문화, 느슨한 성범죄 처리 기준 등이 원인으로 분석되고 있다.

교육부는 이런 문제점을 원천봉쇄하기 위해 교직원이 성범죄 피해를 보면 학교가 교육청에 반드시 신고하도록 법령을 개정하는 방안 등을 검토하고 있다.

 

  • 0%
  • 0%
  • 코스피 : 2215.22상승 5.8418:03 10/05
  • 코스닥 : 685.34하락 11.4518:03 10/05
  • 원달러 : 1410.10하락 16.418:03 10/05
  • 두바이유 : 88.82상승 0.5418:03 10/05
  • 금 : 1730.50상승 28.518:03 10/05
  • [머니S포토] 조계종 총무원장 취임법회 참석한 與·野 인사
  • [머니S포토] 대화 나누는 금감원 이복현·저축은행 오화경
  • [머니S포토] 금감원장, '대출 만기연장·이자 상환유예' 지원 격려
  • [머니S포토] 놀이터에 접목된 공공디자인
  • [머니S포토] 조계종 총무원장 취임법회 참석한 與·野 인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