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옷 깔맞춤할 필요있나요?"…예스,'코디네이션 언더웨어'로 매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속옷 깔맞춤할 필요있나요?"…예스,'코디네이션 언더웨어'로 매출↑
속옷전문기업 좋은사람들의 브랜드 ‘예스’가 론칭 16년만에 브랜드 리뉴얼을 단행했다.

예스는 지난 2004년 1925세대를 겨냥해 탄생한 언더웨어 브랜드다. 특히 쇼핑을 문화로 즐기는 20대의 소비 성향을 반영해 파스텔톤의 밝고 경쾌한 매장 인테리어와 업계 최초 이니셜 서비스를 비롯한 커플속옷, 파자마, 손수건 등 다양한 제품을 개발해 시장에 접근했다.

국내 최초 '코디네이션 언더웨어'로 브랜드 리뉴얼을 단행했다.

그리고 예스는 올 하반기부터 변화하는 주요 타깃의 소비 트렌드와 니즈를 적극 반영해, 국내 최초의 ‘코디네이션 언더웨어’라는 브랜드 콘셉트로 리뉴얼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새롭게 선보이는 예스는 ‘SHOW YOUR UNIQUE’라는 브랜드 슬로건을 내세워 자신만의 개성으로 언더웨어 코디가 가능하도록 제품력을 한층 강화했다. 

특히, 같은 디자인의 브래지어와 팬티를 세트로 제안하는 기존 속옷 브랜드와는 달리, 다양한 컬러와 패턴을 바탕으로 상하의 제품을 믹스매치해 20대가 가진 독특한 개성을 표현하여 직접 코디 할 수 있도록 상품군을 확대했다.

또한, ‘코디네이션 언더웨어’의 브랜드 콘셉트에 맞게 매장도 20대만을 위한 이색 공간으로 재구성했다. 유니크한 인테리어뿐 아니라 컬러풀한 언더웨어 제품들을 매장에서 재미있게 매치할 수 있도록 해 20대의 개성과 감성을 표현했다.

첫 리뉴얼 매장인 ‘예스 인천 구월점’은 지난 7월 말 오픈 당일 매출 3배 이상을 기록했으며, 이에 좋은사람들은 올해 안에 홍대, 가로수길 등 주요 명소에 팝업스토어를 오픈하고 신촌점을 비롯한 약 40개의 기존 매장을 순차적으로 리뉴얼 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예스 마케팅팀 김대현 과장은 “20대를 위한 국내 대표 언더웨어 브랜드로 업계를 선도해온 예스는 변화하는 소비자의 라이프 스타일에 맞춰 과감한 변신을 시도했다” 며, “이번 리뉴얼을 통해 기존과는 차별화된 ‘코디네이션 언더웨어’라는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고, 패션 언더웨어 트렌드와 문화를 선도하는 브랜드로 거듭날 것” 이라고 말했다.

<이미지제공=예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