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행 혐의' 심학봉 의원에 시민단체 사퇴 촉구… 대구지검 전면 재수사 할듯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3일 서울 국회 의원회관 심학봉 의원실에 불이 꺼져 있다. /사진=뉴스1
지난 3일 서울 국회 의원회관 심학봉 의원실에 불이 꺼져 있다. /사진=뉴스1
'심학봉' 

성폭행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았던 심학봉 전 새누리당 소속 의원에게 시민단체의 사퇴촉구가 이어졌다.

4일 구미YMCA와 구미 참여연대는 공동성명서를 내고 "성폭행이 아니라고 해도 술에 취해 집요하게 배우자 아닌 여성을 호텔로 불러들였고 성관계가 있었다면 국회의원으로 인정할 수 없다"며 "의원직을 사퇴하고 자숙의 길을 가기 바란다"고 밝혔다.

심 의원은 3일 오후 대구지방경찰청에 출두해 2시간가량 조사를 받았다. 경찰조사에서 심 의원은 성폭행 혐의는 물론 회유나 협박 의혹에 대해서 전면 부인했으며, 사실관계에 관해 피해자의 진술과 같은 내용을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대구지방경찰청은 지난달 24일 신고가 접수된 뒤 10여일간 조사를 벌였으나 피해자가 성폭행이 없었다는 취지로 진술을 번복하고, 피의자의 처벌을 원하지 않을 뿐 아니라 통화 및 문자 내역과 참고인 조사를 통해서도 범죄를 입증할 만한 다른 증거를 발견하지 못해 '혐의없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이에 대해 부실조사라는 비난여론이 일자 대구지검은 사건을 전면 재수사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문혜원
문혜원 gissel@mt.co.kr  | twitter facebook

문혜원 기자입니다. 머니위크 금융부와 산업부를 거쳐 현재 온라인뉴스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이 궁금한 사안을 빠르고 정확하게 보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37.14상승 14.118:01 08/03
  • 코스닥 : 1036.11하락 1.6918:01 08/03
  • 원달러 : 1148.30하락 2.618:01 08/03
  • 두바이유 : 72.89하락 2.5218:01 08/03
  • 금 : 73.28하락 0.6218:01 08/03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경총 '청년고용 응원 프로젝트 협약식'
  • [머니S포토] 기본주택 정책발표 차 국회 찾은 이재명 지사
  • [머니S포토] 국회 정보위 출석하는 박지원 국정원장
  • [머니S포토] 김두관 대선 예비후보 '자영업자 목소리 듣기 위해'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경총 '청년고용 응원 프로젝트 협약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