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불매운동, 금융소비자원 "다음주 초부터 본격화, 7~8개 회사 집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
'롯데 불매운동' /사진=머니투데이
'롯데 불매운동' /사진=머니투데이
'롯데 불매운동'

롯데그룹 제품 불매 운동을 주도하고 있는 금융소비자원 조남희 대표는 "지금 롯데 부자간, 형제간의 다툼은 국내 재벌의 비양심적이고 반시장적인 행태를 또 한번 우리 국민들에게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조 대표는 5일 CBS라디오 '박재홍의 뉴스쇼'에 출연해 "국내 재벌들이 그 동안 국가나 국민, 시장과 소비자를 속이면서 오로지 개인적, 족벌적인 치부에만 치중한 것이 이번 불매운동의 시발점이 됐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실질적으로 롯데는 일본에서 지배를 하면서 사실상 한국 기업처럼 여지껏 광고해 왔다"며 "한국과 일본을 상대로 양국의 허점들을 적극 이용해서 비정상적인 경영을 반세기 이상 해 왔다. 정경유착도 다른 기업에 비해서 심하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다음 주 초부터 (불매운동을) 본격적으로 시작한다"며 "롯데카드·롯데백화점·마트·보험사·롯데제과 등 7~8개 품목, 소비자 밀착형 제품이나 회사에 대해 집중적으로 불매운동을 하는 것이 효과적일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3223.04상승 20.7218:03 08/02
  • 코스닥 : 1037.80상승 6.6618:03 08/02
  • 원달러 : 1150.90상승 0.618:03 08/02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8/02
  • 금 : 73.90상승 0.2218:03 08/02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 [머니S포토] 취재원과 인사 나누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잠룡 이낙연, '코로나19 직격타' 실내체육시설 방문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크래프톤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