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원선 기공식 참석한 박근혜 대통령 "북한, 문호 개방해 발전하는 미래 만들기 바란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원선 기공식' /사진=뉴스1
'경원선 기공식' /사진=뉴스1

'경원선 기공식'

박근혜 대통령은 5일 "북한도 이제 적극적으로 문호를 개방하고 변화의 길을 선택해서 함께 번영하고 발전하는 미래를 만들어 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전 강원도 철원군 백마고지역에서 열린 경원선 남측구간 철도복원 기공식에 참석한 자리에서 축사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박 대통령은 경원선 남측구간 철도복원 착공과 관련해 "광복 70주년, 분단 70년을 맞는 해에 남북의 허리를 잇는 경원선 복원사업의 첫 삽을 뜨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2015년 8월 5일 오늘은 우리 모두가 평화통일을 반드시 이루고 실질적인 통일준비로 나가고자 하였던 역사적인 날로 기록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지금의 끊어진 경원선은 북한의 가족을 그리는 눈물과 긴 세월을 하염없이 기다렸던 탄식의 길"이라며 "경원선을 다시 연결시키는 것은 한반도의 아픈 역사를 치유하고 복원해 통일과 희망의 미래로 나아가는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 0%
  • 0%
  • 코스피 : 3247.94하락 6.4809:22 07/26
  • 코스닥 : 1055.16하락 0.3409:22 07/26
  • 원달러 : 1152.90상승 2.109:22 07/26
  • 두바이유 : 74.10상승 0.3109:22 07/26
  • 금 : 72.25상승 0.8209:22 07/26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 [머니S포토] 1호 공약 잠룡 추미애 "지대개혁…보유세 강화·거래세 낮출 것"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2022년 예산안 관련 시·도당 위원장 간담회
  • [머니S포토] '청해부대 사태' 김기현 "창군 이래 유례없는일"…국정조사 촉구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