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 661호에서 벌어진 세가지 이야기

연극 <카포네 트릴로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공연] 661호에서 벌어진 세가지 이야기

'갱스터 느와르' 장르를 표방하는 연극 <카포네 트릴로지>가 국내 초연한다. 지난 2014년 에딘버러 프린지 페스티벌에서 매진을 기록하는 등 해외에서 이미 호평받은 작품이다.

연극 <카포네 트릴로지>는 기존에 찾아볼 수 없는 형식으로 공연되는데 다른 장르의 세 작품을 '트릴로지'로 묶어 각기 다른 날에 선보인다. 편 당 러닝타임은 70분.

시카고 렉싱턴 호텔의 비좁은 방 661호를 배경으로 같은 장소에서 1923년, 1934년, 1943년 벌어진 세가지 사건을 옴니버스로 그려낸다.

로키, 루시퍼, 빈디치라는 이름이 붙은 각각 에피소드의 인물들은 모두 원치 않는 상황에서 이곳에 묵게 되고, 예기치 못한 사건과 마주한다. 무대에 묘사된 661호는 사방과 천장이 모두 벽으로 막힌 방으로 제작되고, 배우들이 연기하는 연기 공간은 채 7평이 되지 않는다.

장소만 같을 뿐 각각의 에피소드는 별개의 사건이고 분위기도 다르다. ‘로키’는 코믹한 반면 ‘루시퍼’는 불안해하는 아내와 냉혹한 조직원 닉의 심리묘사가 돋보인다. 죽은 아내의 복수에 나서는 경찰을 다룬 ‘빈디치’는 추리소설처럼 반전에 반전을 거듭한다. 배우 이석준, 김종태, 박은석, 윤나무, 김지현, 정연이 출연한다.

9월29일까지.
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터 소극장.

☞ 본 기사는 <머니위크>(www.moneyweek.co.kr) 제396호에 실린 기사입니다.
 

최윤신
최윤신 chldbstls@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 2팀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5.90하락 64.0318:03 01/15
  • 코스닥 : 964.44하락 15.8518:03 01/15
  • 원달러 : 1099.40상승 1.418:03 01/15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8:03 01/15
  • 금 : 55.39하락 0.3118:03 01/15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 [머니S포토] 기아차 31년만에 '기아'로 사명 공식 변경
  • [머니S포토] 새롭게 선보인 '갤럭시 S21' 전작 대비 뭐가 달라졌을까
  • [머니S포토] 이낙연 "불평등해소TF, 이익공유제부터 논의"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