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사진] 신동빈 "롯데는 누가 뭐래도 한국기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MW사진] 신동빈 "롯데는 누가 뭐래도 한국기업"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최근 그룹 경영권 분쟁 등으로 물의를 빚은 것과 관련해 11일 오전 서울 소공로 롯데호텔에서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했다.

이번 대국민 사과는 지난달 28일 이후 경영권을 놓고 형제와 부자간 '막장 드라마'식 갈등이 노출되면서 그룹 이미지가 추락하고, 수상한 지배구조, 구시대적인 재벌총수의 손가락 경영, 기업 국적 정체성 논란 등으로 확대되어 한일 양국에서 '롯데 불매운동' 등 영업 타격으로까지 이어지자 '비상 대책' 차원에서 마련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신 회장은 "최근 일련의 사태와 관련해 국민과 고객, 주주, 임직원 등에게 경영책임자로서 책임을 통감하고 반성한다"는 메시지를 전달했으며, "이번 사태를 조속히 마무리해 그룹 경영을 정상화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한편 롯데그룹 주주총회는 다음주 17일로 잡혔다.


 

임한별
임한별 hanbuil@mt.co.kr

머니투데이 경제전문지 머니S 사진부 임한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05.42하락 27.2218:03 07/01
  • 코스닥 : 729.48하락 15.9618:03 07/01
  • 원달러 : 1297.30하락 1.118:03 07/01
  • 두바이유 : 113.40하락 0.8218:03 07/01
  • 금 : 1801.50하락 5.818:03 07/01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김성은, 여름 제철 과일 '워싱턴 체리'를 소개합니다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