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행범 자수, 피해여성 설득 통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성폭행범 자수'

특수강간범 김선용(33)이 도주 28시간여 만에 경찰에 자수한 데는 성폭행 피해여성의 설득이 영향을 준 것으로 파악됐다.

11일 대전 둔산경찰서에 따르면 김씨는 전날(10일) 오전 9시30분쯤 대전 대덕구 한 상점에 들어가 영업준비를 하던 20대 여성 업주를 망치로 협박해 상점 창고에서 성폭행한 것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피해여성은 김씨가 경찰에 자수할 때까지 무려 10시간 가량 같이 있으면서 자수를 권유했으며, 결국 김씨는 같은날 오후 6시55분쯤 이 여성과 함께 택시를 타고 경찰서에 찾아와 자수했다.

김씨는 범행 당시 피해여성의 휴대전화를 빼앗은 뒤 인터넷을 검색하고 자신이 수배자라며 협박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피해여성이 김씨의 삶에 대한 회의 등 고민을 묵묵히 들어주면서 신뢰감을 얻어 자수 설득이 가능했던 것으로 보고 있다.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8:01 05/07
  • 금 : 65.90하락 1.27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