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짱 골퍼'들이 전하는 여름 골프 라운드 팁

선크림, 우산, 비타민제 필수, 땀 배출 잘되는 기능성, 짧고 슬림한 스타일이 좋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얼짱 골퍼'들이 전하는 여름 골프 라운드 팁
여름 골프 라운딩은 더위를 이겨내는 것이 중요하다. 특히 여성 골퍼들은 햇볕과 땀, 소나기 등을 이겨내야만 즐거운 라운딩과 만족할 만한 경기 결과를 얻게 된다.

이와 관련해 골프웨어 와이드앵글(http://www.wide-angle.co.kr/)은 두 명의 티칭 프로들로부터 들은 여름철 골프 라운드 팁을 소개했다.

‘얼짱 골퍼’로 통하는 임미소(24) 프로와 미스코리아 출신의 장정희(27) 프로가 그 주인공으로 두 사람은 실력은 물론, 패션 감각이 뛰어나고 모델 같은 몸매로 각종 방송에도 출연하고 있다.

KLPGA 및 레슨 프로 등 다방면에서 활약 중인 임미소, 장정희 두 프로를 통해 한여름 필드 체력 소모를 최소화하면서도 스윙 실력을 높일 수 있는 비법을 알아보자.

▲ 임미소 프로 “뿌리는 선 크림 효과만점!”
잦은 소나기로 변덕스러운 날씨 대비한 우산, 우비도 센스 아이템
▲가볍고 통풍이 잘 되는 소재의 옷을 입은 임미소 프로
▲가볍고 통풍이 잘 되는 소재의 옷을 입은 임미소 프로
임미소 프로는 경기 집중력을 높이는 여름 라운드 필수품으로 ‘선크림’과 ‘우산’을 우선 순위로 꼽았다. 효과적으로 더위를 극복해야 체력적 부담을 덜 수 있어서다.

선크림은 뿌리는 스프레이 형태가 좋다고 설명했다. 바르는 선크림은 그립을 잡았을 때 오히려 손이 미끄러질 수 있기 때문에 스윙에 좋지 않다는 것이다.

또한 우산은 직사광선을 피할 뿐만 아니라 소나기가 자주 오는 변덕스러운 날씨에 대비할 수 있으니 미리 챙겨두는 게 좋다고 말했다. 얇은 레인 웨어(우비)도 가볍고 부피가 크지 않아 실용적이다.

특히 임 프로는 비가 많이 오는 날에는 가죽 소재의 장갑 대신 방수 장갑 또는 천 소재의 장갑 착용을 권장했다. 가죽 소재의 장갑은 비 때문에 그립 쥔 손이 미끄러워 오히려 경기에 지장을 준다고 덧붙였다.

물론 더위를 피하기 위해서는 땀을 빠르게 배출하는 옷을 입는 것이 중요하다고도 했다. 땀 흡수와 배출이 원활하지 않을 경우 라운드 내내 찝찝함 때문에 제대로 경기 실력을 발휘할 수 없는 까닭이다.

임 프로는 “여름 라운드 복장을 고를 때 통풍이 잘 되고 몸에 잘 달라붙지 않는 기능성 소재의 옷을 찾는다”고 답했다. 면 소재 또는 신축성이 없는 빳빳한 천 소재의 경우 스윙 할 때 팔이나 상체에 감겨 움직임을 불편하게 만들 수 있기에 피하는 것이 좋다.

라운드 당일 혹은 전날 일기예보를 확인하는 것 역시 임 프로의 오래된 습관. 자외선을 차단하고 시야를 최대한 확보하기 위해 챙이 넓은 선캡도 잊지 않고 챙긴다. 직사광선에 얼굴이 타는 것을 막아주고 흘러내린 땀 때문에 화장이 번지지 않는데 효과적이다.

비거리 230m를 자랑하는 임 프로는 “임팩트 되는 순간 왼쪽 골반을 옆으로 과감하게 밀어주면서 왼쪽 발에 체중을 실어준다면 클럽 헤드 스피드가 증가해 비거리를 늘리는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단, 왼쪽 골반을 옆으로 밀 때 양손을 그대로 두는 것이 아니라 백스윙에서 다운스윙으로 이어질 때 두 손이 몸 앞으로 지나가도록 해야 공이 빗맞지 않는다고 당부했다.

▲ 장정희 프로 “짧은 복장이 굿샷 만드는 비법”
진정한 골퍼의 필수품은 비타민제, 자외선 차단하고 활력 내기 좋아
▲기하학 패턴 핫팬츠와 냉감 티셔츠를 입은 장정희 프로
▲기하학 패턴 핫팬츠와 냉감 티셔츠를 입은 장정희 프로
장정희 프로는 “비타민제를 꼭 챙겨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적은 양의 섭취만으로도 체내 에너지를 생성하고 대사를 활발하게 도와주기 때문이다. 전문적으로 운동하는 사람들의 경우 자외선 차단하기 위해 눈 비타민제도 챙겨 먹는다고.

장 프로는 “가끔 의사들과 라운드를 하는데, 모두 비타민 약을 꼼꼼하게 챙겨 먹고 필드에 나가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며 “덥고 습한 날씨에 쉽게 지치지 않고 즐겁게 라운딩을 즐기려면 사전에 최상의 컨디션을 유지하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물론 더위에 쉽게 지치지 않으려면 물을 자주 마시고, 틈틈이 땀을 식힐 수 있는 부채를 챙기는 것도 여름 라운드를 시원하게 즐길 수 있는 하나의 방법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장 프로는 여름 라운드 패션으로 ‘짧은 복장’을 강력 추천했다. “몸에 걸리적 거리는 부분을 최소화해야 가장 정확하고 편안한 스윙 동작을 연출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여자들이 짧은 큐롯(치마 바지)을 입듯 남자들도 반바지를 입는 게 좋다는 생각”이라며 “기장이 짧아 활동하기에 좋고, 장시간 직사광선에 노출되더라도 더위로 인한 불편을 최소화하기 때문에 라운드 즐기기에 제격”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장 프로는 “와이드앵글의 민소매 티셔츠와 큐롯 또는 짧은 팬츠 종류는 신축성이 좋은 데다 슬림하게 라인을 잡아줘 여성미를 부각할 수 있어 만족도가 높다”고 말했다.

와이드앵글 관계자는 “필드 전문가인 두 프로의 조언을 토대로 땀 배출이 빠르고 시원한 냉감 기능성 소재와 활동성 좋은 짧은 큐롯, 핫팬츠 중심으로 스타일을 제안하며 주력 판매하고 있는데 실제 여성 고객들로부터 만족도가 높은 편”이라며 “더위가 고민이었던 여성 골퍼들도 패션 센스를 돋보이며 쾌적한 라운드를 즐길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43.87상승 30.9218:03 03/02
  • 코스닥 : 923.17상승 9.2318:03 03/02
  • 원달러 : 1124.00상승 0.518:03 03/02
  • 두바이유 : 63.69하락 0.7318:03 03/02
  • 금 : 64.23하락 0.0618:03 03/02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4차 재난지원금 690만명 지원"
  • [머니S포토] 코로나19가 만든 온라인 개학식 풍경
  • [머니S포토] 정세균 총리 "백신 안전성 문제 없어"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